“1년에 알바 169번 뽑을 정도면…” 고약한 편의점 사연

국민일보

“1년에 알바 169번 뽑을 정도면…” 고약한 편의점 사연

공개된 대화 내용엔 “앉지마라” “지퍼 올려라” 등 ‘분 단위’ 지시
채용글엔 169번 채용 진행됐다는 문구 떠

입력 2023-03-30 12:27 수정 2023-03-30 13:02
편의점 알바생과 점주의 대화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년에 아르바이트생 채용이 무려 169번이나 이뤄진 편의점이 있다는 사연이 올라와 화제다.

지난 2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으로 보이는 작성자가 올린 글이 확산됐다. 그는 ‘1년 동안 편의점 알바가 169번 바뀌려면 어때야 할 것 같나’라는 제목의 글에 편의점 점주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이 사진을 보면 점주는 2~7분 간격으로 아르바이트생에 메시지를 보내 지시사항을 전달했다. 구체적으로 “매장 내 손님이 계실 땐 앉지 말라” “유니폼 풀어헤치지 말고 지퍼 올려서 착용하라” “카운터에서 취식 절대 금지다” “10시에 담배 재고 (확인) 대충하던데 보루까지 확인해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아르바이트생은 문자를 받을 때마다 1분 내로 “넵 알겠습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점주가 보낸 마지막 문자는 “오늘까지만 근무해라. 다음부터는 사장이 말하면 말대답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옮기길 바란다”라는 해고 통보였다.

글쓴이는 이 편의점이 구직 애플리케이션에 올린 채용 요강도 함께 공개했다. 점주는 채용 공고에서 ‘성실함’을 채용의 첫 번째 조건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중학교 때 공부 안 하다가 고등학교 때 공부 잘하는 경우는 드물다. 처음 사회생활 하는 여러분에게 지금 몸에 밴 습관이 여러분의 사회생활을 좌우한다”고 적었다.

구직사이트에 올라온 편의점 채용 공고.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음으로는 ‘적극성’을 언급하면서 “이곳에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는 여러 가지 배울 것들이 있다. 단 적극적으로 얻어 가려는 마음이 있어야 여러분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시간 때우면 시급 나오는 마인드로 젊은 날 소중한 시간을 시급과 맞바꾸는 어리석음을 갖지 않기를 바란다”고 썼다.

마지막 조건은 ‘융화’라고 했다. 그는 “인맥은 자산이자 능력”이라면서 “지금부터라도 나랑 인연을 맺은 사람들을 소중히 하라. 언제 어떤 자리에서 어떻게 만나게 될지 지금은 알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은 “여태까지 어디에서든 인심을 잃지 않고 살아왔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점주는 마지막으로 “만날 때보다 헤어질 때 아름다운, 뒤통수가 예쁜 사람이 되고자 노력한다”면서 “일방적인 지시, 수용 관계가 아닌 함께 고민할 친구를 원한다”고도 적었다.

자부심과 많은 의미를 담은 채용글만큼 눈에 띄는 것은 공고 아래에 쓰여 있는 안내 문구다. 문구에는 해당 편의점이 최근 1년간 169회 채용을 진행했다고 적혀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거의 이틀 정도 일해보고 다 도망간 것 같은데 누구 문제일까” “CCTV로 아르바이트생 감시하는 것 같다” “그래서 시급 얼마나 주냐” “지시사항 따를 시간도 안 주고 잘라버린다” “저럴 거면 본인이 나와서 일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르바이트 채용 포털 알바몬이 2018년 아르바이트생 1546명을 대상으로 ‘알바생이 만난 최악의 사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아르바이트생을 무시하고 함부로 대하는 사장’이 30.8%로 1위로 꼽혔다. 이어 ‘정해진 월급날의 약속을 안 지키는 사장’(14.4%)이 2위였다. 이밖에 ‘아르바이트생의 시간이나 일정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 사장’(11.3%) ‘툭하면 반말에 말투가 거친 사장’(10.1%) ‘손님에게는 과잉친절, 아르바이트생에게만 군림하는 사장’(8.6%)이 뒤를 이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