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명 기습사면’ 헛발질 축구협회, 결국 전면 철회

국민일보

‘100명 기습사면’ 헛발질 축구협회, 결국 전면 철회

입력 2023-03-31 17:40 수정 2023-03-31 17:41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승부 조작 연루 등의 사유로 징계 중인 축구인들에 대한 사면 건을 재심의하기 위한 임시이사회를 마치고 입장문을 발표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승부조작 연루 등 비위로 징계를 받은 축구인 100명을 기습 사면했던 대한축구협회가 거센 비난 여론에 사면 결정을 전면 철회했다.

축구협회는 3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어 지난 28일 이사회에서 의결한 징계 사면 건을 전면 철회했다고 발표했다.

축구협회는 한국과 우루과이의 축구 대표팀 평가전을 앞둔 지난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어 각종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전·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등 100명을 사면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100명 중에는 2011년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가 제명된 선수 50명 중 48명(2명은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해 제외)이 포함됐다.

협회가 특히 사면 결정을 알리면서 “월드컵 본선 10회 연속 진출 성과와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자축하고 축구계 화합·새 출발을 위해 사면을 건의한 일선 현장의 의견을 반영했다”면서 “오랜 기간 자숙하며 충분히 반성했다고 판단되는 축구인들에게 다시 기회를 부여하는 취지도 있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앞에서 한 축구 팬이 징계 중인 축구인들에 대한 사면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기 위해 피켓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유로 승부조작 사건을 일으킨 인사들까지 대거 사면한 축구협회 결정에 대한 비난 역풍은 거셌다. 정치권과 팬들은 물론 축구계 내부에서도 비판과 거부 표시 등이 이어졌다.

축구협회는 이에 지난 29일 밤 홈페이지를 통해 사면 의결에 대해 해명을 내놓기도 했지만, 반발이 가라앉지 않자 이날 오후 임시이사회를 소집해 사면 건을 재심의했다.

결국 사흘 전 결정을 뒤집고 사면을 전면 철회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승부 조작 연루 등의 사유로 징계 중인 축구인들에 대한 사면 건을 재심의하기 위한 임시이사회를 마치고 입장문을 발표한 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