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묘 모란공원 이장, 새벽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국민일보

박원순 묘 모란공원 이장, 새벽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입력 2023-04-01 11:58
경남 창녕군 박원순 전 서울시장 생가에 2020년 7월 추모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 이장이 1일 새벽 일찍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유족들은 이날 오후 3시 경남 창녕에 있는 박 전 시장 묘를 ‘민주화 운동 열사들의 성지’로 불리는 경기도 남양주 모란공원으로 이장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박 전 시장 묘 이장에 대한 자격 시비 등이 일자 주변 시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모란공원 관계자는 이날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직원들이 출근했을 때 이미 박 전 시장 묘의 이장이 다 끝나 있었다”고 말했다.

경남 창녕군 장마면에 있는 박 전 시장 묘에서 유해를 수습해 경기 남양주까지 이장하는 시간을 고려하면 묘 이장 작업은 새벽 일찍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0년 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박 전 시장은 같은해 7월 고향인 경남 창녕 선영에 묻혔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2020년 7월 박 전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향하는 운구차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다 이듬해 9월 한 20대 남성이 “박 전 시장은 성추행범으로 나쁜 사람인데 편안하게 누워 있는 게 싫었다”며 야전삽으로 박 전 시장 묘소를 훼손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후 유족들은 박 전 시장 묘를 모란공원으로 이장하기로 결정한다.

모란공원에는 청년 노동자 전태일 열사를 비롯해 서울대생 박종철 열사, 인권 변호사 조영래 등 40여년간 민주화운동, 통일운동, 사회운동, 노동운동, 학생운동을 하다 희생된 200여 민주 열사들의 묘역이 모여 있다.

그러나 여성단체들은 “박 전 시장 묘의 모란공원 이장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반발했다.

모란공원은 사설 묘역이라 유해 안장에 대한 조건은 따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