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 차단기가 음주운전 막았네”…만취 운전자 검거 [영상]

국민일보

“주차 차단기가 음주운전 막았네”…만취 운전자 검거 [영상]

입력 2023-04-18 17:00
한 승용차가 결제해야 열리는 차단기를 앞에 두고 멈춰서 있다. 유튜브 채널 경찰청 영상 ‘차단기 앞을 막은 차량의 황당한 이유’ 캡처

주차 요금을 정산하는 차단기 앞에서 잠든 음주 운전자가 시민의 신고로 현장에서 잡혔다.

경찰청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에서 ‘차단기 앞을 막은 차량의 황당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음주 운전자 검거 현장 상황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한 승용차가 서울 강서구에 있는 주차장을 빠져나가기 위해 출구 쪽으로 이동했다.

승용차는 결제해야 열리는 차단기 앞에서 오랫동안 자리에 멈춰서 있었다. 이에 뒤따라 오던 차들은 기다릴 수밖에 없었고, 주차장 안쪽까지 줄이 길게 늘어졌다.

시민들은 멈춰선 승용차에 다가갔고, 카드를 손에 쥔 채 잠이 든 운전자를 발견했다.

이를 목격한 시민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해당 차량 기어가 드라이브 상태로 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이 문을 여러 차례 두드렸으나 잠든 운전자는 깨지 않았다. 유튜브 채널 경찰청 영상 ‘차단기 앞을 막은 차량의 황당한 이유’ 캡처

여러 번 문을 두드려도 운전자가 미동하지 않자, 자칫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한 경찰은 소방에 차량 강제 개방을 요청했다.

소방관이 차량 문을 개방하자 만취한 운전자가 잠에 든 채 운전석에 앉아 있었다.

운전자는 음주 측정 결과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음주 운전자를 도로교통법위반으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도로 나가기 전에 잡혀서 다행이다” “차단기가 음주운전 차단기 해줬네” “술 마셨으면 대리기사 부르자”라는 댓글을 남겼다.

서지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