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업계 한자리에…K관광 대표상품 개발한다

국민일보

관광업계 한자리에…K관광 대표상품 개발한다

26일 관광업계·지자체 등 330여 곳 참가 ‘K관광 상품개발 상담회’ 개최

입력 2023-04-25 08:15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여행업협회와 함께 26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K관광 상품개발 상담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통해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다양한 업종별 협력을 지원하고, 외국인 관광객 대상 신규상품 개발과 지역관광 활성화를 촉진한다.

올해는 한-중 페리 운항 재개를 계기로 해운회사 4곳이 새롭게 참가하고 최근 외국인의 쇼핑명소로 떠오른 ‘더현대서울’, 해외 MZ세대가 선호하는 ‘에버랜드 리조트’도 상담 테이블을 차린다. 이외 숙박업과 면세점, 전국 각지의 유원시설, 관광기업을 포함한 총 86곳이 250여 개의 여행사를 대상으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전방위 마케팅과 상담에 나선다.

특히 ‘청와대 권역 관광코스 10선’과 K드라마·영화 등에서 새롭게 소개된 ‘K컬처 여행코스 가이드북’을 제공하고 상품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19일 ‘청와대 K관광 랜드마크, 내가 청와대 관광가이드다’ 선포식에서 ‘청와대 권역 관광코스 10선’을 전 세계인의 버킷리스트로 각인시킬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전남 등 22개 지방자치단체도 참가해 ‘서울페스타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등 K관광 메가 이벤트와 ‘한국방문의 해’를 연계해 공세적인 마케팅을 펼친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일본 골든위크와 중국 노동절 연휴를 목전에 두고 관광업계 여러분의 열정과 노력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세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 “이번 상담회를 통해 K관광 대표상품이 개발되고, ‘한국방문의 해’ 성공을 위해 업계가 원팀으로 함께 뛰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남호철 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