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외국인 관광 명소로 부상…관람객 증가세 뚜렷

국민일보

청와대, 외국인 관광 명소로 부상…관람객 증가세 뚜렷

입력 2023-04-26 09:51 수정 2023-04-26 11:02
청와대 본관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 문체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계절적 요인 등으로 인해 한겨울에 주춤했던 청와대 관람객 수가 3월부터 완연히 증가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최근에는 외국인 관람객 증가세가 뚜렷해 전체 관람객 중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도 크게 늘고 있다.

올해 1월에 10만 5000명이었던 청와대 관람객은 3월에 15만 3900명으로 증가한 데 이어 4월 24일 현재 18만 3000명으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청와대 개방 이후 2023년 4월 24일까지 전체 기간으로 보면 청와대를 다녀간 외국인은 약 5만 6000명으로 전체 관람객 333만 명 중 1.7%에 해당한다. 최근 그 비중이 크게 증가해 3월에는 4.4%(15만 3900명 중 6790명), 4월 현재 약 4.8%(18만 3000명 중 8759명)에 이르고 있다.

현재 외국인, 장애인, 65세 이상은 하루 1000명 한도에서 사전 예약 없이 현장 발권으로 입장할 수 있는데 외국인 관람객의 증가로 이제 주말에는 1000명의 상한으로는 부족한 상황이 되고 있다.

여기에 박보균 문체부 장관이 지난 19일 ‘청와대 K관광 랜드마크, 내가 청와대 관광가이드다’ 선포식에서 ‘청와대 권역 관광코스 10선’을 전 세계인의 버킷리스트로 각인시킬 계획이라고 밝혀 앞으로 외국인의 방문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체부는 증가하는 외국인의 관람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현장 발권의 상한을 하루 1000명에서 2000명으로 늘리고 향후에도 수요 변화를 감안해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