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예비종사자 직무체험 ‘일타 관광 클래스’

국민일보

관광 예비종사자 직무체험 ‘일타 관광 클래스’

한국관광공사, MZ세대의 관광업계 취업과 적응 지원을 위한 산·학 협력 프로그램 운영

입력 2023-04-26 09:58
제주고등학교에서 진행된 일타 관광클래스. 관광공사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4월부터 12월까지 관광특성화고교생과 전문대학 관광 유관학과 재학생 등을 대상으로 직무체험 프로그램 ‘일타 관광 클래스’를 운영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일타 관광 클래스’는 관광서비스를 전공하는 MZ세대 및 청년층을 대상으로 관광산업 직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취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프로그램은 월 1~2회, 1회당 최대 50명으로 운영되며, 관광공사 서울센터 15층에 새롭게 조성된 관광미래인재교육센터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이 호텔, 여행사, 벤처기업 등 관광기업 현직자의 직무 특강과 멘토링, 이력서 작성법 및 면접스킬 등 취업역량 강화교육에 이어 한국관광홍보관 ‘하이커(HiKR) 그라운드’를 견학하고, 롯데호텔, 더 플라자 등 서울시내 특급호텔 및 카지노 등 관광현장을 체험하는 일정으로 구성된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그동안 관광특성화 고교생 및 대학생 등 예비종사자를 대상으로 관광벤처기업 연계 맞춤교육, 실습 중심 호텔리어 양성교육 등 관광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역량강화 교육 및 취업을 지원해왔다. 그러나 외부 환경변화에 취약한 관광업계의 특성과 MZ세대의 변화된 직업관 등으로 인해 관광서비스업 분야에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관광분야 인력난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관광공사는 관광분야 직무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학교에서 배울 수 없는 관광현장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제공해 청년들의 관광업계 취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관광업계 진출에 대한 동기부여를 할 예정이다.

오는 27일 직무체험 프로그램에 참가예정인 한국문화영상고등학교 관광비즈니스과 강명옥 교사는 “학생들이 관련 전공을 공부하면서도 실제 직무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적었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그동안 궁금해했던 카지노 현직 전문가를 만나고 현장에 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앞으로 진로를 결정하고 취업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호텔 현장견학을 진행할 더 플라자 채용담당자도 “최근 호텔의 인력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공사의 직무체험 프로그램은 예비종사자들을 직접 만나 우리 호텔과 채용에 대한 설명을 통해 좋은 인재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환 관광공사 부사장은 “앞으로도 관광분야 인재를 양성하고 업계의 안정적인 인재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에 새롭게 조성된 관광미래인재교육센터가 산-학 협력의 중심으로서 허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