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막염 동반’ 코로나 새 변이…국내도 이미 들어왔다

국민일보

‘결막염 동반’ 코로나 새 변이…국내도 이미 들어왔다

방역당국 “XBB.1.16, 현재까지 152건 확인”
전파력 높고, 면역회피도 커

입력 2023-04-26 17:53
게티이미지

인도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 중인 코로나 XBB.1.16 변이가 이미 지난달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XBB.1.16 변이가 지난달 9일 국내에서 처음 검출됐다”며 “현재까지 152건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목동자리의 가장 큰 별 이름을 따서 ‘아르크투루스’로 불리는 XBB.1.16 변이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로 XBB.1 변이에서 재분류된 변이다. 전파력이 이전 XBB.1이나 XBB.1.5보다 1.17~1.27배 강하고 면역 회피 특성이 큰 것이 특징이다.

XBB.1.16 변이는 감염 시 기본적인 코로나 증상 외에도 눈이 가렵거나 끈적해지는 결막염 증세가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린이·청소년들에게서 눈가가 끈적이는 증상이 더 두드러지게 보이는 것으로 보고됐다.

해당 변이는 지난 1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후 강한 전파력으로 전 세계로 확산 중이다. 지금까지 미국·인도·중국·싱가포르·호주·홍콩 등 최소 29개국에서 발견됐다. 그중에서도 인도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임 단장은 “오미크론 계열 변이는 신규 변이가 나타나면 면역 회피능력이 다소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XBB.1.16도 마찬가지”라며 “다만 중증도가 증가한다는 보고는 현재까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국가에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증가할 우려가 있다”며 “계속 모니터링하고 발생 추이를 면밀하게 감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