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발목 잡은 ‘불소 오염’…용산 이전 1년 가량 미뤄질 듯

국민일보

서울교육청 발목 잡은 ‘불소 오염’…용산 이전 1년 가량 미뤄질 듯

입력 2023-04-27 13:19
서울시교육청 전경 뉴시스

서울시교육청 신청사 예정지가 유해화학물질인 불소에 오염된 것으로 파악돼 청사 이전이 1년가량 미뤄지게 됐다.

27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현 종로구 청사를 이전하려던 용산구 부지(옛 수도여고 부지)에서 5만9271t의 불소 오염토가 발견됐다. 최대 오염농도는 566㎎/㎏로 법적 기준치인 400㎎/㎏를 넘겼다. 정화가 필요한 면적은 3만2928㎥로 조사됐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12월 불소 성분이 검출되자 환경부 지정 전문기관인 한국환경산업연구원에 의뢰해 지난 1~4월에 토양오염조사를 진행했다.

당초 교육청은 내년 8월 신청사 준공을 계획했지만, 불소로 오염된 토양을 정화하는 작업이 필요해 준공 및 이전을 미루기로 했다.

정화 비용 57억원은 교육청에서 부담한다. 교육청은 “신청사 준공 시점은 2025년 8월, 어쩌면 그보다 늦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