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경기교육 ‘학교설립 탄탄대로’…투자심사 100% 통과

국민일보

임태희 경기교육 ‘학교설립 탄탄대로’…투자심사 100% 통과

취임 이후 줄곧 과밀학교 개선에 대한 의지 나타내

입력 2023-04-29 09:14

‘임태희호’ 경기도교육청이 학교 설립에서 그야말로 탄탄대로를 걷고 있다.

임 교육감 취임 이후 경기도교육청이 학교 신설을 의뢰한 32개교가 모두 통과됐기 때문이다.

경기도교육청은 27일과 28일 이틀에 걸쳐 열린 교육부 ‘2023년 정기 2차 중앙투자심사 및 정기 1차 공동투자심사’에서 학교 신설을 의뢰한 11개 학교가 모두 심사를 통과하면서 과밀학교 해소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적정 3곳(초등학교 1곳, 고등학교 4곳), 조건부 6곳(초교 3곳, 중등학교 1곳, 고교 2곳)이다.

특히, 이번 중앙투자심사에는 고등학교 6곳이 포함돼 2028년 최고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기도 신도시 개발지역의 고등학교 과밀 해소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해졌다는 게 도교육청의 설명이다.

임 교육감은 취임 이후 줄곧 과밀학교 개선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임 교육감은 그간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 제도 개선을 이끌어 내고 기초 자치단체와의 만남을 통해 시·군의 과밀학교 해소를 위한 노력에 힘을 쏟았다.

도교육청도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하지 못한 사례를 분석하고 전문기관에 컨설팅을 의뢰하는 등 학교 신설의 장애요인을 해결하는 한편, 심의 대상교를 방문해 통학환경 등 주변 여건을 확인해 돌발 변수를 최소화했다.

도교육청은 교육부에 학교 신설 사업의 자체투자심사 대상 확대 및 학교 신·증설 교부금 기준 현실화 등 학교 신설과 관련한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한근수 도교육청 학교설립기획과장은 “중앙투자심사 3회 연속 통과율 100%의 성과는 교육감의 과밀학교 해소 의지와 우리 교육청의 노력이 어울어진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학교 신설 제도 개선과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적기에 학교가 신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