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동물농장 하차’ 논란 부른 PD “申에겐 죄송”

국민일보

‘신동엽 동물농장 하차’ 논란 부른 PD “申에겐 죄송”

입력 2023-05-02 15:15
SBS 예능 프로그램 'TV 동물농장' 진행자 신동엽. SBS 방송화면 캡처

‘신동엽 동물농장 하차’ 논란을 촉발한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PD가 “신동엽에게는 죄송한 일이 됐다”며 유감을 표했다.

‘성+인물’을 연출한 정효민 PD는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취재진을 만나 “프로그램에 대한 책임이 제작진한테 있다. 동물농장 하차 이야기가 나온 후로는 제가 너무 죄송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PD는 “라이브가 아니고 편집을 거쳐 나가는 건데 ‘동물농장’ 하차 이야기가 나온다는 건 죄송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프로그램에 대해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성에 대한 담론이 터져 나오는 것은 너무나 긍정적이고 즐거웠다. 그러면서도 MC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찬성과 반대가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 PD는 “신동엽은 프로그램 내내 그들(AV·성인비디오 배우)에 대한 존중을 보여줬다. 그들이 하고 있는 업을 그 자리에서 희화화하거나 업신여기지 않고 진솔하게 끌어내려는 포지션”이라고 했다.

신동엽 동물농장 하차 논란을 부른 넷플릭스 예능 '성+인물'. 넷플릭스 제공

논란이 된 회차는 지난 25일 공개된 ‘성+인물: 일본 편’이다. 신동엽은 가수 성시경과 함께 진행을 맡았다.

총 6부작으로 구성된 ‘일본 편’에서는 진행자들이 성인용품 및 성인VR방을 체험하는 모습이나 실제 AV 배우들 인터뷰 등이 담겼다.

신동엽은 AV 배우와 함께 직장 상사와 신입사원 역할극을 펼쳤고 AV 촬영을 간접 체험했다. 두 MC는 성인물 촬영 장소와 성인용품 회사에 직접 방문해 설명을 듣기도 했다.

방송에서는 성적인 은어와 비속어가 여과 없이 사용됐다.

그러자 일부 시청자들은 수위 높은 성인물에 출연한 신동엽이 가족들이 함께 보는 동물농장에 계속 출연하는 건 부적합하다고 성토했다.

신동엽은 이런 여론을 의식한 듯 지난 28일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저 역시 도전하고 있다. 저는 재밌는 것도 좋아하고, 야한 것도 좋아하고, 계속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있다”고 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