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침대가?…‘누워가는 이코노미석’ 내년 9월 첫선

국민일보

여기에 침대가?…‘누워가는 이코노미석’ 내년 9월 첫선

뉴질랜드 항공사, 2024년 9월 도입 예정
이용가격은 4시간 기준 54만~67만원 정도

입력 2023-05-04 00:03 수정 2023-05-04 00:03
에어뉴질랜드가 내년 도입 예정인 이코노미석 침대칸. 에어뉴질랜드

뉴질랜드 항공사가 세계 최초로 이코노미석에 ‘침대칸’을 마련한다. 내년 9월에 도입될 예정인데, 침대칸 이용 가격은 4시간 기준 54만~67만원 정도로 예상된다.

뉴질랜드 국적 항공사 에어뉴질랜드(Air New Zealand)가 2024년 9월 이코노미 이용객을 위해 ‘스카이네스트(Sky Nest)’라는 이름의 비행기 침대칸을 도입한다고 외신들이 앞다퉈 보도했다.

‘하늘 위 둥지’를 의미하는 ‘스카이네스트’는 폭 58㎝·길이 200㎝ 크기의 3층 침대 구조다. 에어뉴질랜드는 내년에 도입할 보잉 787-9 드림라이너 8대에서 이코노미 좌석 5개를 치우고 총 6개의 스카이네스트를 설치할 계획이다.

에어뉴질랜드가 내년 도입 예정인 이코노미석 침대칸. 뉴욕포스트

각 침대에는 사생활 보호 커튼과 침구, 귀마개, 독서등, USB 충전기, 환기 배출구 등이 설치된다. 침대칸 이용이 끝나면 승무원이 침대 시트를 교체한다.

비행 한 번에 최대 4시간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이코노미석 승객들은 400~500달러(54만~67만원) 추가 비용을 내고 침대칸을 예약할 수 있다. 다만 아직 최종 가격이 확정되진 않았다.

그레그 포란 에어뉴질랜드 CEO(최고경영자)는 “이 수면 캡슐이 이코노미 여행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우리는 승객들이 푹 쉬면서 비행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