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경고한 전우원…“칼로 온몸 찌르는듯, 목숨 잃을뻔”

국민일보

마약 경고한 전우원…“칼로 온몸 찌르는듯, 목숨 잃을뻔”

입력 2023-05-04 07:53 수정 2023-05-04 10:07
고(故)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 유튜브 영상 캡처

각종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불구속 송치된 고(故)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27)씨가 자신의 마약 투여 당시를 돌이키며 그 위험성을 경고했다.

전씨는 2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는 이제 많이 괜찮아졌으니 걱정하지 마시라”며 “저의 실수로 인해 혹시라도 다른 분들이 (마약을) 가볍게 보고 접하시는 일이 절대로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마약 때문에 목숨을 여러 번 잃을 뻔했다. 정말로 위험한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며 “요즘 (사회적으로 마약이) 문제가 많이 되고 있는 거 아는데 그런 와중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고 전했다.

전씨는 “이게 (마약이) 뭐가 위험하냐고 생각하실까 봐 설명해 드리면 여러분의 뇌에는 굉장히 예민하고 정교한 신경이 있다. 술도 많이 마시면 머리가 깨질 것 같지 않나. (마약은) 손바닥만 한 종잇장 안에 소주 몇백 병을 마시는 것 같은 (효과가 난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17일 SNS 라이브를 켠 채 마약 투약 장면을 송출한 전우원씨.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실수로 한번 먹으면 몸이 죽어버린다. 마약에 손을 대면 통제력을 잃고 너무나 쉽게 죽음이란 걸 경험하게 된다”면서 “과다복용으로 죽을 뻔했을 때 온몸이 부어오르고 칼이 온몸을 찌르는 것처럼 아팠다. 숨도 안 쉬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뇌 신경이 완전 망가져서 고통이 멈추지 않고 몇백, 몇천 배로 증폭돼서 제가 기절을 한 거였다”며 “그래서 (앞서 공개한 마약 투약) 영상에서 제가 그렇게 비명을 계속 질렀던 거다. 너무 아프고 괴롭다. 그때 생각하면 소름 끼치고 무서워서 머리도 잘 안 굴러간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정말로 아무리 힘드셔도 그 길(마약)로는 정말 가면 안 된다. 정부에서 막아놓은 이유가 있다”며 “저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마시라”고 당부했다.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 뉴시스

전씨는 마약 관련 단속과 처벌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제가 위법행위를 한 것이기에 약하게 처벌이 되면 안 될 것 같다” “제가 받아야 하는 처벌을 다 받겠다. 도망가려고 하지 않겠다”고도 언급했다.

앞서 전씨는 미국에 머물던 지난달 17일 SNS 라이브 방송을 켜고 일명 ‘엑스터시’로 불리는 향정신성의약품 MDMA(메틸렌 디옥시메탐페타민), 환각을 유발하는 마약류인 DMT(디메틸트립타민) 등에 대해 설명하며 이를 투약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후 현지 경찰로 추정되는 외부인이 진입해 그를 후송하면서 방송이 종료됐다.

전씨는 미국 체류 당시 복수의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지난달 28일 불구속 송치됐다. 다만 경찰은 전씨가 상습 투약하지는 않았다고 판단했다. 전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씨는 방송 인터뷰 등에서 처벌받기 위한 명백한 증거를 남겨놓으려고 마약 투약 생중계를 했던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