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관광 영업사원 전담부서 ‘관광수출전략추진단’ 신설

국민일보

K관광 영업사원 전담부서 ‘관광수출전략추진단’ 신설

문체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청와대 K관광 랜드마크화, 지역관광콘텐츠 발굴 등 뒷받침

입력 2023-05-08 09:25

문화체육관광부는 ‘K관광 영업사원’ 역할을 할 전담부서로 ‘관광수출전략추진단’을 8일 신설한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세계적 인기의 K컬처를 활용해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대한민국을 독보적인 관광매력국가로 발돋움하도록 하는 데 주력한다. 관광정책국장이 단장을 맡고, 부단장 1명을 포함해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2023년은 국제관광의 회복과 경쟁이 동시에 이뤄지는 전환기로서, 추진단은 급속도로 회복 중인 세계 관광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민관의 역량을 총결집, 2027년 외국인 관광객 수 3000만 명, 관광수입 300억 달러 달성의 초석을 다진다.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사업 운영과 관리, 청와대 권역 K관광 랜드마크 조성, 지역연계 관광 활성화를 중점 추진한다. 또한 문체부 직원뿐 아니라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법무부 파견직원을 포함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한 지역 관광콘텐츠 발굴, 외국인 관광객 출입국 편의성 제고 등 관광 수출 전 분야의 정부 역량을 결집할 예정이다.

박종택 관광정책국장 겸 관광수출전략추진단장은 “부서명에 ‘관광수출’을 명시하고 이를 전담하는 부서가 생긴 것은 수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정부 의지의 반영”이라며 “관광수출전략추진단 구성원 모두가 ‘K관광 영업사원’으로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한국 여행이 세계인의 버킷리스트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