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게 물든 로마 분수… 伊환경단체 또 ‘먹물 테러’

국민일보

검게 물든 로마 분수… 伊환경단체 또 ‘먹물 테러’

지난달 바르카치아 분수 이어 또 먹물 뿌려
“기후위기 심각성 일깨우려 과격 시위”

입력 2023-05-08 09:34 수정 2023-05-08 11:12
이탈리아 환경단체 ‘울티마 제네라치오네’ 운동가가 지난 6일(현지시간) 로마 피우미 분수에 먹물을 쏟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탈리아 환경단체 ‘울티마 제네라치오네’(이탈리아어로 마지막 세대라는 뜻)가 또다시 로마 유명 분수에 검은 먹물을 쏟는 테러를 자행했다. 단체는 “우리의 미래는 이 물처럼 어둡다”고 주장했다.

이탈리아 안사(ANSA)통신에 따르면 이 단체 소속 활동가 4명은 6일 오후(현지시간) 로마 나보나광장 중심부에 있는 피우미 분수에 들어가 숯으로 만든 식물성 먹물을 투척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정부에 온실가스의 원인인 화석연료에 대한 투자와 보조금 지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예술계의 거장 잔 로렌초 베르니니의 작품인 피우미 분수는 갠지스강, 나일강, 도나우강, 라플라타강을 상징하는 4명의 거인이 역동적으로 조각돼 있다. 트레비 분수 못지않게 많은 사랑을 받는 로마의 명물이다.

이탈리아 환경단체 ‘울티마 제네라치오네’ 운동가가 지난 6일(현지시간) 로마 피우미 분수에 먹물을 쏟다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 단체는 지난달 로마 스페인광장의 스페인 계단 입구 중앙에 위치한 바르카치아 분수를 이번처럼 검게 물들인 바 있다. 지난 4일에는 로마 중심가인 트리토네 거리에서 웃통을 벗은 채 반나체 도로점거 시위도 벌였다. 이 단체 소속 활동가 6명은 도로 한가운데에 앉아 “화석연료 중단”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우리는 화석연료에 돈을 지불하지 않겠다”고 외쳤다.

이 단체는 지난해에도 여러 차례 과격 시위를 벌였다. 산드로 보티첼리의 명화 ‘프리마베라’(봄) 작품의 보호유리에 자신들의 손을 접착제로 붙여 고정한 채 시위를 벌였고, 빈센트 반 고흐의 ‘씨뿌리는 사람’ 작품에 야채수프를 끼얹기도 했다.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일깨우려면 평범한 방식으로는 어렵다는 게 이들 논리다.

기후활동가들의 과격 시위가 잇따르자 이탈리아 정부는 강경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달 12일 문화유산과 예술품을 훼손하거나 파손할 경우 최대 6만 유로(약 874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의 법안을 승인했다. 상·하원 표결을 거쳐야 하는 이 법안은 젠나로 산줄리아나 문화부 장관이 제안한 것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