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로 굴러가던 유아차, 노숙인이 뛰어와 구했다 [영상]

국민일보

차도로 굴러가던 유아차, 노숙인이 뛰어와 구했다 [영상]

미국 캘리포니아주 세차장에서 ‘강풍’에 의한 사고
유아차, 4차선 도로 진입 직전 구조돼
구조한 이는 노숙인 출신 로널드 네스만

입력 2023-05-09 04:54 수정 2023-05-09 09:46
60대 여성이 놓친 유아차가 인근 도로로 흘러갔는데, 화면 밖에서 한 남성이 뛰어와 유아차를 구조했다. ABC 등 현지 매체가 공개한 CCTV 영상 캡처 화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강풍에 의해 차도로 떠밀려가던 유아차를 갑자기 나타난 노숙인이 구조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아이가 탄 유아차는 4차선 도로에 진입하기 직전 구조되면서 아무런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이 남성을 ‘영웅’이라고 부르며 찬사를 보냈다.

60대 여성이 놓친 유아차가 인근 도로로 흘러갔는데, 화면 밖에서 한 남성이 뛰어와 유아차를 구조했다. ABC 등 현지 매체가 공개한 CCTV 영상.

미국 CNN과 ABC뉴스 등 현지 매체들은 지난 1일 오후 3시30분쯤(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의 한 세차장 앞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60대 여성은 어린 조카가 타고 있는 유아차를 놓쳤다. 유아차는 강풍에 의해 인근 4차선 도로로 떠밀려 갔다. 이 여성은 유아차를 잡아보려고 뛰어가다가 바닥에 넘어졌다. 바로 다시 몸을 일으켜보려 했지만 강풍 때문인지 다시 쓰러졌고, 도로를 향해 떠밀려 가는 유아차를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60대 여성이 놓친 유아차가 인근 도로로 흘러갔는데, 화면 밖에서 한 남성이 뛰어와 유아차를 구조했다. ABC 등 현지 매체가 공개한 CCTV 영상.

그때 화면 밖에서 한 남성이 뛰어와 유아차를 잡았다. 유아차가 4차선 도로에 진입하기 직전에 벌어진 일이었다. 이 남성은 여성을 안심시킨 뒤 유아차를 건넸다.

아이를 구한 남성은 최근 5년간 노숙 생활을 하던 로널드 네스만으로 밝혀졌다. 그는 새로운 시작을 위해 인근 레스토랑에서 면접을 본 뒤, 세차장 벤치에 앉아있다가 ‘도와달라’는 여성의 목소리를 듣고 유아차를 향해 뛰어갔다고 했다.

네스만은 “바람이 세게 불고 있었고, 유모차가 거의 차도까지 굴러내려 왔었다. 본능적으로 유모차를 향해 달려갔다”고 말했다. 이어 “보호자가 충격을 받았는지 울고 있어서 안아줬다”고 했다.

로널드 네스만이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ABC 보도화면 캡처

네스만의 이 같은 구조 영상이 공개되면서 그의 사연도 관심을 받고 있다. 트럭 기사로 일하던 그는 2018년 사랑하던 연인을 잃은 뒤 방황을 시작해 약 5년간 노숙 생활을 했다고 한다. 그러다 최근 새로운 출발을 위해 노숙 생활을 정리하고 구직 활동을 벌이고 있었다. 이번 선행이 알려지면서 취업에도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에서는 네스만을 ‘영웅’으로 부르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네스만은 “내 행동이 더 나은 미래를 만들게 되기를 바랄 뿐”이라며 “그저 적절한 순간에 거기 있었던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