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관광을 모두의 버킷리스트로…문체부, 시도 관광국장회의 개최

국민일보

K관광을 모두의 버킷리스트로…문체부, 시도 관광국장회의 개최

입력 2023-05-09 14:00 수정 2023-05-09 14:00


한국방문의 해 계기 외국인 관광객 유치 방안, ‘6월 여행가는 달’, ‘여행이 있는 주말’ 캠페인 등 관광수요 진작 협력 방안 다뤄

문화체육관광부는 9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조용만 제2차관 주재로 17개 시도 관광국장회의를 열고, 국제관광 시장이 본격적으로 회복하고 있는 중요한 시기를 맞아 K관광을 모두의 버킷리스트로 만들기 위한 중앙과 지방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안건으로는 한국방문의 해 계기 외국인 방문객 유치 협업방안과 ‘6월 여행가는 달’을 통한 전국적 여행 분위기 조성, 주말 단기여행 수요 진작을 위한 ‘여행이 있는 주말’ 캠페인 신규 추진(5월부터 매월 마지막 주말) 등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 시너지를 낼 방안을 다뤘다.

회의에 참석한 각 시도의 관광국장들은 문체부 ‘K관광로드쇼’ 연계 지역관광 홍보설명회 개최, ‘여행이 있는 주말’과 지자체별 축제·문화행사 연계 추진 등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지역의 관광경쟁력을 강화하고 관광객을 지역으로 유치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들과 의견을 제시했다. 워케이션(휴가지 원격근무) 관광, 한 달 살기 등 지역 체류형 관광, 지역축제 마케팅 등을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를 추진하는 사례가 많았으며, 각 지역에서 개최하는 각종 국제 행사와 관광이벤트에 대한 국내외 협업 마케팅을 제안하기도 했다.

문체부는 지난 3월 29일 정부합동 내수대책으로 K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으며 현재 지역관광 활성화, 해외 여행수요 국내 전환, 외국인 관광객 유치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다. 외래관광객 유치 노력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의 성공적 추진과도 연결된다. 2023년 1분기 기준 방한 관광객은 약 171만 명으로 2019년 1분기 대비 44.6% 수준을 회복했다.

조 차관은 “지역의 매력을 살린 관광자원은 곧 K관광의 경쟁력과 연결되는 만큼 중앙-지방 간의 협력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함께 마케팅하고, 여행 할인·이벤트 제공을 확대하는 등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이 필요하다”며 “각 지역에서도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맞이해 관광기반을 다시 갖추고, 지역의 매력적 관광자원을 통해 K관광의 재도약에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