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치즈까지?…中제품 포장지에 ‘피사의 사탑’ 넣어

국민일보

이젠 치즈까지?…中제품 포장지에 ‘피사의 사탑’ 넣어

상품에 ‘피사의 사탑’ 그림 삽입
여당 의원 “출처 의심스러운 제품에 이탈리아 명물 갖다 붙이는 것 심각한 문제”

입력 2023-05-09 16:09
이탈리아형제들(Fdl) 의원 토마소 라졸리니 인스타그램.

한 중국 업체가 유럽에서 판매하는 모차렐라 치즈 포장지에 ‘피사의 사탑’ 그림을 그려 넣어서 판매하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이탈리아 원조 치즈인 척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중국 업체 가오푸 푸즈는 오스트리아에서 ‘유러피언 모차렐라 치즈’를 만들어 판매해왔다. 해당 제품에는 얇게 자른 치즈가 12장 들어 있다.

최근 이 상품의 겉 포장지에 적힌 중국어와 삽입된 그림이 문제의 발단이 됐다. 포장지에는 영어로 ‘European Mozzarella Cheese’라는 제품명과 중국어 등이 혼용돼 적혀있다. 제품명 아래에는 이탈리아 명물 피사의 사탑과 곤돌라를 연상시키는 그림이 삽입돼 있다. 곤돌라는 베네치아 관광 명소인 리알토 다리와 대운하를 배경으로 하는 것처럼 그려졌다.

모차렐라 치즈 본고장으로 알려진 이탈리아 일각에서는 격앙된 반응이 나왔다. 여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l) 의원 토마소 라졸리니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치즈 사진을 올리고 해당 업체가 피사의 사탑 등 이탈리아 명물을 부당하게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출처가 의심스러운 제품에 이탈리아 명물을 갖다 붙이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 사안이 “이탈리아 농식품의 우수성을 해치는 또 다른 위조 사례”라고 언급했다.

이탈리아 최대 농업 협회인 콜디레티에 따르면 세계에서 이탈리아 식품을 모방한 시장 규모는 지난해 1200억 유로(174조 6000억원)로 집계됐다. 콜디레티 관계자는 유러피언 모차렐라 치즈 상품이 “정체성을 도용한 최악의 사례 중 하나”라면서 “이런 제품은 소비자를 혼동하게 만들고 원조 이탈리아 음식 시장을 훔쳐 간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