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성애 떠올라” 佛 미술관 ‘페인트 테러’ 무슨 일?

국민일보

“소아성애 떠올라” 佛 미술관 ‘페인트 테러’ 무슨 일?

파리 현대미술관의 미리암 칸 작품
‘소아 성애’ 연상돼…아동단체 “전시 중단해야”
마크롱 “예술 창작의 자유 보장할 것”

입력 2023-05-09 16:51 수정 2023-05-09 18:27
전시 중인 작품이 '소아 성애를 떠올리게 한다'며 한 관람객이 페인트를 끼얹는 행위를 벌인 프랑스 파리 팔레 드 도쿄의 전시관. 수난을 당한 작품이 전시 중인 전시관 앞에 '일부 작품이 관람객의 성감수성에 맞지 않을 수 있고 어린이 출입은 권장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 있다. 르 파리지앵(Le Parisien) 트위터에 올린 관련 기사와 사진.

프랑스 파리의 유명 현대미술관에 전시 중인 작품이 ‘페인트 테러’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해당 작품이 ‘소아 성애를 떠올리게 한다’며 한 관객이 작품에 보라색 페인트를 끼얹은 것이다.

8일(현지시간) AFP 통신, 일간 르몽드 등에 따르면 논란이 된 건 파리 ‘팔레 드 도쿄’ 미술관에서 지난 2월부터 전시 중인 스위스 출신 화가 미리암 칸의 작품 ‘Fuck Abstraction!(추상은 집어치워)’이다.

이 작품엔 등 뒤로 손이 묶인 작은 사람이 한 눈에도 체구가 대비되는 거대하고 힘센 남성에게 강제로 구강성교를 하는 듯한 장면이 표현돼 있다.

사건이 벌어진 건 전날 오후 3시30분쯤으로, 전시관을 찾은 한 남성이 이 작품에 보라색 페인트를 뿌렸다. 직후 보안 요원들에게 붙잡혀 경찰로 연행됐다. 노인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이 작품이 아이와 성인의 성관계를 묘사했다며 불만을 갖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미술관은 재산 피해를 입히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혐의 등으로 이 남성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작품이 논란이 된 건 이 사건 전부터다. 아동 인권 단체는 “그림 속 작은 사람이 어린이를 묘사하고 있다”며 “(작품이) 소아 성애를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해 왔다. 이들은 아동 음란물 전시를 금지하는 법에 따라 해당 작품의 전시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지만, 프랑스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전시는 이어졌다.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진행된 미리암 칸 전시 모습. Palais de Tokyo 홈페이지 캡처

화가 칸은 자신의 그림이 ‘전쟁 무기로 여겨지는 반인륜적 범죄인 강간’을 표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술관 측도 작품에 등장하는 작은 사람은 아이가 아니라는 화가의 주장을 지지했다.

대신 미술관 측은 ‘작품의 민감한 성격’을 이유로 해당 작품이 걸려 있는 공간에 미성년자는 성인이 동반해야만 입장할 수 있도록 중재안을 내놨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예술 작품을 겨냥하는 것은 우리의 가치에 대한 공격”이라면서 “팔레 드 도쿄에서 발생한 기물 파손을 규탄한다”고 ‘페인트 테러’를 비판했다. 이어 “프랑스에서 예술은 언제나 자유롭고, 예술 창작에 대한 존중이 보장된다”고 강조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