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러, 옛 소련시절 구형 T-55 전차까지 전선 투입”

국민일보

CNN “러, 옛 소련시절 구형 T-55 전차까지 전선 투입”

입력 2023-05-09 18:26
소련제 T-55 탱크. Flickr 이용자(270862) 제공

전쟁 장기화로 무기 손실을 겪은 러시아가 봄철 우크라이나의 대반격에 대비해 옛 소련 시절의 구식 전차까지 전선에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CNN 방송은 8일(현지시간) 러시아가 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0년대 후반에 개발한 구형 T-55 전차들까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전장에 투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을 추적하는 자원봉사자 단체인 분쟁정보팀(CIT)이 지난 3월 말 T-55 탱크의 수송 장면을 처음 포착했다. CIT가 공개한 위성사진에는 러시아군이 극동 연해주 아르세니예프 기지 창고에서 수십 대의 T-55 전차를 꺼내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4월 서방 관리들도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서 옛 소련제 구식 탱크들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최근 몇 주 동안에도 러시아 군사 블로거들도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점령 지역에 배치된 T-55를 보여주는 사진들을 공유했다.

T-55전차는 개량을 거쳐 1958년부터 양산돼 냉전 시대 미소 전면전을 대비한 소련의 주력전차로 사용됐다. 생산 비용이 적게 들고 운용·유지가 쉬운 덕분에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생산된 탱크로도 알려져 있다. 현재 러시아와 일부 국가들에선 여전히 운용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키이브주 부차에서 완파된 러시아 탱크들 사이로 한 여성이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CNN은 우크라이나전에서 심각한 전차 손실을 본 러시아가 창고에 보관돼 있던 낡은 전차들을 꺼내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실제 러시아가 공급하는 신형 전차의 생산량은 전선의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고, 서방 제재로 부품 조달마저 어려워지면서 무기 생산은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 군사정보 사이트 오릭스(Oryx)는 러시아가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작한 이후 전선에 투입했던 약 3000대의 전차 가운데 1900대 이상을 잃었다는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제국전쟁박물관(IWM)의 선임 큐레이터인 역사가 존 딜레이니는 “러시아가 1980년대 자체 T-55를 퇴역시키기 시작할 때까지 2만8000대 이상의 T-55를 유지하고 있었다”며 “지금까지 상당수가 폐기되지 않고 창고에 남아 있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군이 이 전차를 방어 진지에 고정해 두고 적의 반격으로부터 전선을 방어하는 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