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장, ‘대만 반환’ 포츠담 선언장 찾아 “중국 통일 반드시 실현”

국민일보

中외교부장, ‘대만 반환’ 포츠담 선언장 찾아 “중국 통일 반드시 실현”

친강 “美의 전후 국제질서 파괴 용납 못해”
방명록에도 “중국 국가 통일 실현” 적어
올라프 숄츠 獨총리와도 회담

입력 2023-05-11 12:39
독일을 방문한 친강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0일(현지시간)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직전 일본의 대만 반환 방침을 재확인한 포츠담 회담 현장을 둘러본 뒤 "중국 국가 통일은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친강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직전 일본의 대만 반환을 재확인한 포츠담 선언 현장을 방문해 “중국의 국가 통일은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한 친 부장은 10일(현지시간) 포츠담 회담 장소를 둘러본 뒤 “회담 후 발표된 포츠담 선언은 일본이 탈취한 대만을 중국으로 반환해야 한다는 카이로 선언 조항을 재확인했다”며 “이는 3500만 중국 군민의 생명과 피로 얻은 중대한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포츠담 선언은 뒷전으로 미루고 대만 독립 분열 활동을 지지하고 묵인하며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훼손하고 있다”면서 “중국 인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의 국가 통일은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 부장은 방명록에 ‘전후 국제질서를 수호하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촉진하며 중국의 국가 통일을 실현한다’고 썼다.

포츠담 선언은 1945년 7월 미국, 영국, 중국 3개국 수뇌회담의 결과로 발표된 공동선언으로 일본에 무조건 항복을 촉구하고 2차 세계대전 후의 대일 처리 방침을 표명했다. 8항에서 ‘카이로 선언의 모든 조항은 이행돼야 한다’고 규정했다. 그에 앞서 1943년 12월 발표된 카이로 선언은 ‘제1차 세계대전 후 일본이 탈취한 태평양 제도를 박탈하고 만주, 대만, 펑후제도 등을 중국에 반환한다”고 결정했다.

친 부장은 이날 베를린에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를 만나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중국의 입장은 평화를 권하고 대화를 촉진하는 것”이라며 “가능한 한 빨리 휴전하고 대화를 통한 정치적 해결을 실현해 유럽의 장기적 안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친 부장은 전날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과도 회담 했다. 베어보크 장관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중립은 공격자의 편을 든다는 의미”라며 “우리가 따라야 할 원칙은 피해자의 편이라는 것을 명백히 밝히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중국 기업이 러시아에 전쟁 무기로 사용할 수 있는 민군 겸용 재화를 공급하지 않도록 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친 부장은 유럽연합(EU)이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를 도입한다면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대응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맞섰다.

친 부장은 다음 달 예정된 중·독 정부 간 협의를 위한 사전 준비 차 베어보크 장관의 초청을 받아 독일을 방문했다. 리창 중국 총리는 다음 달 20일 독일을 방문해 숄츠 총리와 기후 변화, 대만 문제 등에 대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