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모·암투병 언니 돌보던 50대女가 뿌린 ‘생명의 씨앗’

국민일보

노모·암투병 언니 돌보던 50대女가 뿌린 ‘생명의 씨앗’

고 김정애씨, 뇌사로 2명에게 장기 기증 ‘새 생명’ 선사

입력 2023-05-15 10:34 수정 2023-05-15 11:11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유족 제공

여든의 노모와 암 투병 중인 언니를 극진히 돌보던 50대 여성이 뇌사로 2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1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고신대복음병원에서 김정애(53)씨가 좌우 신장을 기증해 중증 환자 2명의 생명을 살렸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중순 두통을 호소해 급히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뇌출혈로 인해 응급 치료에도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뇌사상태가 됐다.

김씨는 2녀 중 차녀로, 조용하고 차분하며 누군가 어려운 사람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착한 성품이었다. 30년 전 부친을 여의고 홀로 계신 여든이 넘은 모친의 손발이 되며, 자녀들에게는 헌신적인 어머니로 매일 가족을 돌보는 데 최선을 다했다. 또한, 간암 투병 중인 친언니의 병간호를 3년 넘게 도맡아 할 정도로 가족애가 강했다.

우연히 김씨와 남편이 TV를 보다가 장기기증을 알게 됐고 “마지막 순간에 내 몸을 통해 남을 살릴 수 있다면 장기기증을 하자”고 서로 약속했다. 이 약속을 지키고자 가족은 기증에 동의했다.

큰아들 손현익씨는 “한평생 욕심 없이 가족들에게 봉사하며 살았던 엄마. 살아계실 때 한 번 더 이야기하고 더 효도 못 한 게 후회되고 아쉽지만, 지금부터라도 나누고 베풀며 살아갈게요. 하늘에 있는 엄마가 부끄럽지 않을 아들로 성장할 테니 편히 쉬고 지켜봐 주세요”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KODA 문인성 원장은 “고인이 전한 생명의 씨앗은 2명의 새 생명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많은 영향을 줬다”면서 “고귀한 생명나눔에 가족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