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꿈꾸는 자기’ 여주도자기축제 19~29일까지

국민일보

‘다시 봄, 꿈꾸는 자기’ 여주도자기축제 19~29일까지

이충우 시장 “많은 변화 줬다. 오월의 봄 만끽하길”

입력 2023-05-15 19:35

경기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국내 최대 도자 고을인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제35회째다.

‘다시 봄, 꿈꾸는 자기들을 위해서’라는 주제로 꾸며지는 여주도자기축제는 여주 도자기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60여 개의 도자업체가 참여한 ‘도자기 홍보판매장’을 꾸려 천 년의 역사를 담은 다양한 도자 작품을 한자리에서 선보인다.

여주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장기화로 축소 운영되다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여주도자기축제를 그동안 판매 중심으로 진행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여주 도자기의 우수성과 여주의 문화예술을 결합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품격 높은 문화관광축제로 만든다는 각오다.

이에 따라 도자기 홍보판매장 안에 소형무대를 설치해 도예명장과 기능장이 참여해 물레 체험 및 시연, 조각 도자, 도자기 초벌 채색 등 도자기 제작 과정을 보여주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해피 바운스 볼 탁구공 던지기, 야외에서 펼치는 라꾸 소성 등 특별한 도자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남미의 피카소’라 불리는 스페인 작가 듀반 로페즈도 초청해 관람객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한다. 사회적, 정치적 현상을 미학적으로 표현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듀반 로페즈의 작품과 한국 전통 도자의 만남은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또 축제장에 마련된 원형 무대에서는 한국의 전통과 멋과 젊음을 느낄 수 있는 수준 높은 공연들이 펼쳐진다.

특히, 남녀노소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든다는 차원에서 축제장 곳곳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리플릿을 비치해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 장애인, 노약자 등이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행사장 근거리에 전용 주차 시설을 마련했으며 휠체어, 유모차 등도 무상대여한다. 공간별로 아이와 동행한 부모를 위한 ‘맘쉼터’도 운영한다.

이밖에도 여주의 유수한 역사 유적지와 천혜의 자연환경을 만나볼 수 있는 포토존을 꾸며 소중한 추억을 기록할 수 있도록 했으며, 황포돛배, 명성황후 생가 등 여주 주요 관광지를 연계한 할인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충우 시장은 “여주도자기축제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도자 축제 중 하나로, 축제가 3년 만에 열리는 만큼 많은 변화를 줬다”며 “오월의 봄을 만끽하며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 먹거리로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주=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