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다문화가정 학생 포용·희망 주는 교육 이루어져야”

국민일보

임태희 “다문화가정 학생 포용·희망 주는 교육 이루어져야”

입력 2023-05-16 22:58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다문화가정 학생들이 하고 싶은 일,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고, 맞춤형 진로·직업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포용적 교육, 희망을 주는 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다문화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임 교육감은 16일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에서 열린 ‘경기도 다문화교육 지역 연계 구축 협의회’에서 “다문화가정 학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적어도 의사소통의 어려움이 없도록 언어교육이 이루어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그러면서 임 교육감은 “다문화교육 만큼은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고, 세계적인 교육의 모델이 될 수 있다”며 “다문화교육에 필요한 물적·인적 자원, 정책적 제도 개선에 대해 경기도청, 도교육청, 시·군청, 교육지원청이 함께 하면 못할 것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의회는 지자체와 소통하며 경기도 다문화교육 방향과 다양한 현장 지원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청과 31개 시·군, 교육지원청 다문화교육 담당자 등 160여 명이 참석했다.

임 교육감은 “이 자리에 경기도의 다문화학생 교육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는 경기도청, 31개 지자체, 25개 교육지원청, 여러 유관기관의 많은 분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경기도는 다양한 지역의 문화적 특색이 어우러져 경기도만의 정체성이 만들어진 곳이라 그만큼 포용력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문화학생이 행복하게 배우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우리의 책무이고, 이 자리에 모인 분들이 공통의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다문화교육 학교 현장 사례, 다문화가정 학생의 성장 이야기, 지역 다문화교육 사례 공유, 지역 연계 다문화교육 지원 방안 등을 모색했다.

임 교육감은 “앞으로 다문화교육 정책의 방향이 달라져야 하고 제도적 개선과 정책의 선순환 과정이 필요하다”며 “다문화교육의 지역교육 협력체 구축을 위해 모인 만큼 지역의 좋은 사례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점을 찾아보는 시너지 효과를 내는 협의체를 운영해 보자”고 당부했다.

도교육청은 도청, 지자체와 권역별 네트워크를 조직해 지속적으로 다문화교육 정책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흥=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