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엔 묵묵부답’…유아인 21시간 밤샘조사 [포착]

국민일보

‘마약엔 묵묵부답’…유아인 21시간 밤샘조사 [포착]

마약 투약 혐의 두 번째 경찰 조사
추가 질문엔 침묵… 지친 얼굴로 귀가

입력 2023-05-17 06:55 수정 2023-05-17 09:48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이 17일 오전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2차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류 투약 혐의로 두 번째 경찰 출석을 한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21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고 17일 오전 귀가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전날 오전 9시 유아인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투약한 마약 종류와 횟수, 구입 경로, 공범 여부 등을 캐물었다. 유아인은 이날 오전 4시40분까지 피의자 신문을 받고 2시간 가까이 조서를 열람한 뒤 6시26분쯤 집으로 돌아갔다.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이 17일 오전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2차 조사를 마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이 17일 오전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2차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개를 숙인 채 초췌한 얼굴로 등장한 유아인은 취재진을 향해 “제가 할 수 있는 말들을 했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이동했다.

‘마약류 복용한 사실을 인정했나’ ‘마약 구입 경로는 무엇이냐’ ‘졸피뎀을 지인 통해 대리처방했나’ 등 취재진 질문이 쏟아졌으나 유아인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차로 향했다.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이 17일 오전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2차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유아인이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졸피뎀 등 5종의 마약류를 투약한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경위와 위법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유아인의 지인인 미대 출신 작가 A씨도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앞서 유아인의 마약류 투약을 돕거나 직접 투약한 혐의로 A씨 등 유씨의 주변인 4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