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3.6억 산청의료원…5번 만에 내과 전문의 구했다

국민일보

연봉 3.6억 산청의료원…5번 만에 내과 전문의 구했다

5차례 공고 끝에 결국 채용 성공

입력 2023-05-17 20:42
산청군 보건의료원 전경. 산청군청 제공

1년 가까이 공백 상태였던 경남 산청군 보건의료원 내과 전문의가 5차례에 걸친 공고 끝에 뽑혔다. 해당 내과는 연봉 3억 6000만원을 내걸었지만, 지원자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산청군은 60대 내과 전문의 A씨를 산청군 보건의료원 전문의로 채용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4차 채용공고 당시 선발됐으나 이승화 군수와 면담까지 마치고 난 뒤 돌연 근무를 포기했던 지원자다.

산청군 보건의료원은 지난해 11월 첫 공고를 냈지만, 지원자가 없어 5차례에 걸쳐 채용 공고를 다시 내왔다. 연봉은 높지만 근무 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이다. 연봉이 3억6000만원이라고 하지만 세금을 제하면 많은 금액이 아니라는 지적도 있었다.

4차 채용 당시 A씨는 ‘노예 계약이다’, ‘의료계의 신안 염전’ 등 전문의 채용과 관련한 기사에 달린 악성 댓글 때문에 근무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후에도 마땅한 지원자를 찾을 수 없었던 군은 “(악성 댓글은) 전혀 사실이 아닌 낭설”이라고 설득해 A씨의 근무 승낙을 받아냈다.

충청권에서 개인 병원을 운영 중인 A씨는 의사로서 본분에 충실하고 지역사회에 봉사하기 위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내달 12일부터 2년간 정식 근무에 들어가며, 근무는 2년 연장할 수 있다. 외래·입원 환자 진료부터 일반진료, 건강상담 등을 하게 된다. 근무 기간은 2년이며 업무실적 등 우수시 1년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주 5일, 하루 8시간 근무가 규정이다.

군 관계자는 “그간 고위험군 환자 처방이 산청에서 불가능해 환자들이 어쩔 수 없이 다른 지역 병원으로 넘어가야 했다”며 “이제 그럴 필요가 없어져 마음이 한결 가볍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