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박나래, ‘응급실 악성루머’ 최초 유포자 고소

국민일보

성훈·박나래, ‘응급실 악성루머’ 최초 유포자 고소

최근 성적인 내용 포함된 루머 온라인상에 유포

입력 2023-05-20 05:43
MBC '나혼자산다'에 출연 중인 개그우먼 박나래와 배우 성훈. 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성훈과 개그우먼 박나래가 자신들을 향한 악성루머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성훈은 지난 18일 악성 루머 유포자들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서 확산되고 있는 성훈과 관련된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알려드린다”며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고, 당사자뿐만 아니라 가족까지 고통받게 하는 현 상황을 두고 묵과할 수 없어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카더라식 루머를 사실인 양 생성하고 무분별하게 퍼뜨리는 유포자들의 IP를 모니터링 및 추적 중이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 대응하겠다”며 “당사는 사실 확인 절차 없이 온라인상에 게재 및 유포하는 모든 허위사실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나래도 조만간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박나래 소속사인 JDB엔터테인먼트 측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당사자뿐만 아니라 가족 및 그 주변인까지 고통받게 하는 현 상황을 더 이상 이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허위 사실을 유포 및 확산시키는 이들에 대해 엄중한 법적 대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사실무근인 내용을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온라인에는 성훈과 박나래가 함께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는 내용의 루머가 빠르게 퍼졌다. 해당 루머는 성적인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또 해당 루머의 최초 작성자로는 병원 간호사가 지목되고 있다. 최초 유포자가 해당 병원 간호사만 가입할 수 있는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를 통해 처음 이 루머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