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 추격전 끝 대역전 드라마… 16강 진출 [세계탁구선수권]

국민일보

신유빈, 추격전 끝 대역전 드라마… 16강 진출 [세계탁구선수권]

입력 2023-05-25 04:20 수정 2023-05-25 08:24
신유빈이 25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단식 32강에서 위엔지아난(18위·프랑스)을 풀게임 접전 끝에 4대 3(9-11 11-9 11-9 8-11 9-11 11-5 12-10)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한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한국 여자탁구 간판 신유빈(19·세계랭킹 26위)이 세계선수권 여자단식에서 드라마 같은 역전승으로 16강에 진출했다.

신유빈은 25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단식 32강에서 위엔지아난(18위·프랑스)을 풀게임 접전 끝에 4대 3(9-11 11-9 11-9 8-11 9-11 11-5 12-10)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중국계 베테랑이자 상위랭커인 위엔지아난을 상대로 신유빈은 대등한 경기력으로 접전을 펼쳤다. 1게임 9-9에서 두 점을 먼저 내주며 내준 신유빈은 2게임에서는 9-9에서 두 점을 먼저 내며 응수했다. 3~4게임도 한 게임씩 주고받으며 게임스코어 2-2가 됐다.

5게임에선 4-9로 뒤지던 상황에서 5연속 득점으로 9-9 동점을 만들었지만,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게임을 내줬다. 하지만 다음 게임을 6-1로 크게 앞서며 경기를 마지막 게임으로 끌고 갔다.

마지막 게임이 대역전극의 백미였다. 신유빈은 경기 중반까지 2-6으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어지는 듯했다. 한점씩 따라붙으며 6-7 한 점 차로 추격했지만, 상대가 다시 달아나며 8-10이 됐다.

단 한 점만 내주면 여자단식 탈락이 확정되는 상황에서 신유빈이 막판 집중력을 발휘했다. 상대 공격이 네트를 맞고 아웃됐고, 서브까지 실패하면서 10-10 듀스를 만들었다. 상대가 서브리시브에 실패하며 마침내 11-10 역전에 성공하자 신유빈은 주먹을 불끈 쥐었고, 마지막 한 점을 더 추가하며 경기에 승리했다.

경기가 끝나자 신유빈은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했다. 관중석에서도 박수갈채와 함성이 터져 나오자 신유빈은 관중석을 향해 머리 위로 하트를 그리며 답했다. 경기 후 벤치로 돌아온 신유빈은 긴장이 풀린 듯 주저앉기도 했다.

한국 탁구 국가대표팀 신유빈이 25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단식 32강에서 승리한 뒤 취재진 인터뷰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신유빈은 경기 후 “굉장히 어려운 경기고 고비였는데 이겨내서 다행”이라며 “제가 경기하면서 소름이 많이 돋는 편이 아닌데 (마지막 게임) 10-10이 됐을 때 소름이 쫙 돋았다”며 “즐겁고 행복한 경기기도 하고, 이기는 결과까지 나와서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무사히 고비를 넘겼지만, 16강에서 이번 대회 최고의 적을 만난다. 세계랭킹 1위 쑨잉사(중국)다. 쑨잉사는 여자단식에서 아직 단 한 게임도 내주지 않은 막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여자복식, 혼합복식에서도 승승장구 중이다.

신유빈은 “상대가 누구든 제가 할 수 있는 걸 다 해야 할 것 같다”며 “쑨잉샤는 잘 안 진다. 그러니까 세계랭킹 1위잖다(웃음) 단단한 선수인 것 같고, 그만큼 저도 철저히 준비해서 좋은 경기 만들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밝혔다.

더반=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