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휴게소 포착된 그날…“빗썸 거래내역 받아갔다”

국민일보

김남국, 휴게소 포착된 그날…“빗썸 거래내역 받아갔다”

입력 2023-05-26 05:56
가평휴게소서 목격된 김남국 의원. 배승희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거액 가상자산 보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뒤 잠적 중인 김남국 의원이 최근 가상화폐 거래소로부터 코인 거래내역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위원인 김희곤 의원실이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남국 의원은 지난 3월 이후 최근 사이 빗썸으로부터 자신의 거래내역을 받아 갔다.

업계 관계자는 “김 의원이 빗썸에서 자료를 제출받은 시점은 이달 18일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앞서 보수성향 유튜브 ‘따따부따’ 진행자인 배승희 변호사는 지난 18일 가평휴게소에서 찍혔다며 김 의원이 한 남성과 자동차 뒤에 서 있는 사진을 SNS에 올린 바 있다.

김 의원은 보좌진을 통해 빗썸에서 거래내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빗썸은 김 의원이 전자지갑을 개설했던 가상화폐 거래소로, 지난해 1∼2월 약 60억원 상당의 위믹스 코인을 빗썸에서 다른 거래소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민주당 탈당 이후 국회에 출근하지 않고 행방이 묘연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