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온두라스와 무승부… 감비아와 비기면 16강 진출

국민일보

한국 U-20, 온두라스와 무승부… 감비아와 비기면 16강 진출

입력 2023-05-26 10:34
한국 U-20 축구 대표팀 박승호가 2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온두라스를 상대로 동점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은중호가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10명이 싸운 온두라스와 무승부에 그쳐 16강 진출을 확정짓지 못했다.

김은중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0 축구 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전반전 중반 한 명이 퇴장당한 온두라스와 2-2로 비겼다.

1차전에서 우승후보 프랑스를 격파하는 이변을 일으킨 김은중호는 이날 무승부로 감비아(승점 6·2승)에 이어 조 2위(승점 4·1승 3무)에 자리했다.

한국의 16강 진출 여부는 29일 오전 6시에 열리는 감비아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달렸다. 감비아는 프랑스를 2-1로 물리치고 2연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이 3차전에서 감비아를 상대로 이기거나 비길 경우 16강 진출을 자력으로 확정한다. 우리나라가 감비아에 지면 1승 1무 1패 승점 4가 된다. 이 경우 온두라스와 프랑스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정해진다. 만일 온두라스가 프랑스를 꺾으면 한국과 1승 1무 1패 동률이 되고, 골 득실과 다득점 순으로 순위를 가린다.

골 득실이나 다득점에서 온두라스가 앞서 한국이 조 3위가 되는 경우, 다른 조의 3위 국가들과 성적을 비교해 6개 팀 가운데 상위 4위에 들어야 16강에 나갈 수 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