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강래구 구속 기소…‘민주당 돈봉투 의혹’ 첫 기소

국민일보

檢, 강래구 구속 기소…‘민주당 돈봉투 의혹’ 첫 기소

입력 2023-05-26 15:16 수정 2023-05-26 15:34
'돈봉투 의혹' 핵심 피의자인 전직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강래구 씨가 지난 8일 오후 두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가 26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정당법 위반, 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강 전 감사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2일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돈 봉투 의혹 수사를 공식 개시한 이후 관련자를 기소한 첫 사례다.

강 전 감사는 2021년 5월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한 돈 봉투 살포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강 전 감사는 같은 해 3~4월 현역의원에게 살포할 목적으로 사업가에게서 5000만원을 기부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 윤관석 무소속 의원의 지시에 따라 2회에 걸쳐 현역의원에게 살포할 목적으로 6000만원을 제공한 혐의가 적용됐다.

강 전 감사는 지역본부장과 지역상황실장 수십명에게 50만원씩 담긴 봉투를 나눠주자고 제안한 혐의도 있다. 지역본부장에게는 돈 봉투 28개를 제공하도록 지시·권유했고, 지역상황실장에게는 돈 봉투 20개를 제공하도록 지시·권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역본부장에게 제공하겠다는 명목으로 이성만 무소속 의원에게서 1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또 2020년 9월 한국수자원공사 임원으로 재직하면서,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한국수자원공사 산하 발전소 설비에 대한 납품 청탁 명목으로 3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강 전 감사가 구속된 약 20일간 자금 출처와 캠프 관계자들 간의 공모 관계 등을 규명하는 데 주력해왔다.

강 전 감사는 검찰 조사에서 지역본부장 상대 돈 봉투 전달 등 일부 혐의는 인정했으나 의원들 몫에 대한 의혹은 부인하며 그 책임을 윤 의원에게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현역 의원 자금원 의혹을 받는 사업가 김모씨도 검찰에서 강 전 감사가 아닌 송 전 대표 보좌관 출신 박모씨에게 수천만원을 지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23일 윤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해 정당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해 현재 체포동의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향후 돈 봉투를 받은 것으로 조사된 의원들이 줄소환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