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장서 합판 와르르…광주 40대 노동자 참극

국민일보

공사장서 합판 와르르…광주 40대 노동자 참극

입력 2023-05-27 16:08
국민일보 DB

27일 오전 6시55분쯤 광주 서구 치평동 한 오피스텔 신축 공사장 현장에서 작업자 A씨(44)가 하역작업 중 쏟아진 합판에 깔려 숨졌다.

A씨는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에 옮겨졌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는 화물 차량에 있던 자재를 지게차로 내리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게차 운전자와 공사장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 수칙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 공사장에서는 지난 12일과 17일에도 시멘트 물이 도로로 떨어져 차량 수십여 대가 피해를 봤지만, 차량 소유자들과의 합의를 통해 별도 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