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칸 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나선다

국민일보

송강호, 칸 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나선다

입력 2023-05-27 17:47
배우 송강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도착해 레드카펫에 오르고 있다. 송강호는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거미집'에서 주연배우로 활약했다. 송강호가 칸 영화제에 초청된 것은 올해로 여덟 번째다. 연합뉴스

배우 송강호가 27일(현지시간) 76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나선다.

27일 바른손이앤에이에 따르면 지난해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는 올해 폐막식에서 시상자를 맡게 됐다. 송강호는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작인 김지운 감독의 ‘거미집’ 주연으로 출연했다.

칸 영화제 폐막식에선 최고상인 황금종려상과 심사위원대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각본상 등 9개 부문의 시상이 이뤄진다. 송강호가 어느 부문 시상자가 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송강호는 영화 ‘괴물’(2006)로 칸 영화제에 초청된 이후 올해까지 8차례 칸 영화제에 진출했다. 한국 배우로는 최다 초청 기록이다. 그는 2021년 경쟁 부문 심사위원을 맡았고, 지난해는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칸 영화제는 지난 16일 개막해 이날 모든 일정이 마무리된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