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하다 범행’…20대女 살해·시신 훼손한 여성 체포

국민일보

‘말다툼하다 범행’…20대女 살해·시신 훼손한 여성 체포

온라인 앱으로 처음 만나

입력 2023-05-28 09:57 수정 2023-05-28 14:15
피의자가 26일 빈 캐리어를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고 있다. 금정경찰서 제공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하던 범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범인은 ‘말다툼하다 범행했다’고 경찰에 털어놨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A씨(20대, 여)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30분쯤 부산 금정구의 한 주거지에서 흉기로 B씨 살해한 뒤 부산 외곽의 낙동강 변 풀숲에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7일 오전 택시를 타고 부산 외곽으로 이동해 시신을 담은 여행용 캐리어를 숲속에 버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여행용 캐리어는 A씨가 자신의 집에서 가져온 것으로 파악됐다.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내다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운전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의 범행이 드러났다. 경찰이 캐리어를 열었을 때 시신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경찰은 나머지 시신 일부를 피해자 B씨의 주거지에서 발견했다.

온라인 앱을 통해 알게된 A씨와 피해자 B씨는 이날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경찰에 체포된 A씨는 복통을 호소, 병원에서 진료받은 뒤 퇴원해 현재 유치장에 수감 중이다.

A씨는 경찰에서 “말다툼하다가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는 한편 28일 오전 B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과 사망 시각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