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3연속 16강 진출… ‘낀 세대’ 오명 벗고 준우승 신화 이을까

국민일보

U-20 3연속 16강 진출… ‘낀 세대’ 오명 벗고 준우승 신화 이을까

입력 2023-05-28 13:59
U-20 한국 대표팀 박승호가 26일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동점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KFA제공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3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각)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살 이하 월드컵 16강 진출 티켓을 확보했다. 같은날 일본이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 2023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1대 2 역전패당하며 승점 3(1승 2패)으로 조 3위로 밀린 데 따른 결과다.

FIFA U-20 월드컵은 6개 조의 상위 1·2위 12개 팀과 각 조 3위 가운데 상위 4개 팀이 16강에 오를 수 있다. F조에 속한 한국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르지 않은 상태지만 남은 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조 3위 상위 4개 팀에 들어 16강 진출 마지노선을 통과했다.

한국은 현재 1승1무(승점 4)로 이날까지 조별리그를 마친 3위 팀들 중 나란히 승점 3을 기록한 B조 슬로바키아와 C조 일본을 앞서 있다. 23일 치른 조별리그 1차전에선 프랑스를 2대 1로 눌렀고, 26일 열린 온두라스전에선 2대 2로 비겨 승점 4점을 챙겼다. 29일 치를 감비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비기기만해도 자력 16강 진출이 가능했다.

이번 대회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뛰고 있는 대표팀 선수들은 이른바 ‘끼인 세대’로 불린다. 직전에 열린 2019년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이강인(마요르카)을 앞세워 준우승을 거뒀던 것에 비하면 선수들의 인지도와 기량이 떨어져 기대감을 모으기 쉽지 않았다. K리그에서 주전으로 뛰는 선수들도 거의 없었고 코로나19로 U-17 월드컵이 취소되면서 국제무대 경험도 부족했다. 2019년의 준우승 신화를 잇겠다며 ‘AGAIN 2019’라는 출사표를 던지면서도 ‘조별리그 통과’라는 소박한 목표를 세웠던 이유다.

설상가상으로 대회 직전 개최국까지 바뀌면서 김은중 감독의 고민이 깊어졌다. 본래 U-20 월드컵 개최국은 인도네시아였지만 종교 갈등을 이유로 개최 권한이 박탈됐다. 이에 김 감독은 인도네시아의 환경에 맞춰 준비했던 훈련 계획을 전면 수정해 개막일보다 2주나 빨리 한국을 떠나 전지훈련에 돌입했다. 김 감독은 훈련 때마다 선수들에게 “운동장에서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강조하며 기량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한국은 마주한 난관을 뚫고 16강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다. 2017년 국내에서 열린 대회에서 16강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준우승을 거둔 2019년 폴란드 대회에 이어 이번 아르헨티나 대회까지 3회 연속 16강 진출이다.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하면서 한국은 남은 감비아전도 가벼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게 됐다. 김 감독은 “우리가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했을 경우 체력을 소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감비아는 이번 대회 조직적이나 개인적으로 가장 준비가 잘 돼 있는 팀이다. 모든 포지션에서 선수들이 완벽할 정도로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