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 ‘개딸’에 저지당한 박용진 “수박 낙인찍고 공격하면 전패”

국민일보

안동서 ‘개딸’에 저지당한 박용진 “수박 낙인찍고 공격하면 전패”

입력 2023-05-28 17:32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6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당원 행사에 참석했다가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들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제공

대표적 비명(비이재명)계 의원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경북의 한 당원 모임에 갔다가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입장을 제지당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민주당 내부를 ‘수박(겉은 민주당, 속은 국민의힘을 뜻하는 은어)’이라 낙인찍고 공격하면 우리는 모두 패배한다”며 이 같은 일화를 소개했다.

박 의원은 지난 26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안동·예천지역위원회와의 협력 협약식과 당원 강연회에 초청돼 다녀왔다면서 “행사가 열린 경북도당 사무실 앞에 행사를 저지하기 위한 일군의 당원이 와 계셨다. 이른바 ‘개딸’(개혁의딸)로 불리는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로 보였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분들은 제게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그 입으로 이재명을 말하지도 마라’ ‘행사를 허용할 수 없으니 안동을 떠나라’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또 “제가 그분들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려고 해도, 듣기 싫다며 소리 지르고, 건물 진입을 물리적으로 막아서고, 손목을 잡아 끌어가며 저지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의원은 “안으로 들어가 같이 이야기하자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지만, 그분들은 제게 ‘사라지라’ ‘탈당하라’ ‘국힘으로 가라’는 이야기만 반복했다”면서 “(그들은) 대화를 거부한다며 끝내 접점 찾기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수박’으로 낙인찍은 박용진에 대한 적대 행위는 그 자체로 동의하지 않지만, 그래도 늘 그러는 거니 제가 이해하고 참을 수 있었다”면서 “제가 가슴 아팠던 건 행사를 주최한 김위한 안동·예천 위원장을 비난하고 사퇴를 촉구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더 걱정스러운 것은 당 안의 건전한 비판도 공격하고, 생각과 행동 방식이 조금만 달라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그분들의 태도였다”며 “일부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잘못된 태도가 이재명 대표를 더 힘들고 외롭게 하고 민주당을 국민들로부터 멀어지게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당 안에서의 혐오, 공격, 분열을 자제해 주시라”면서 “만나서 이야기 나누고, 합의점을 찾고, 민주당을 승리의 길로 이끌 서로의 역할을 찾자”고 제안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