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물·나무…에버랜드 ‘화수목(花水木)’ 힐링 프로그램

국민일보

꽃·물·나무…에버랜드 ‘화수목(花水木)’ 힐링 프로그램

입력 2023-05-30 09:30
스노우피크 에버랜드 캠프필드. 에버랜드 제공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이번 주말부터 나흘간 이어지는 6월 징검다리 연휴를 앞두고 고객들에게 ‘화수목(花水木)’ 체험 프로그램을 추천한다고 30일 밝혔다.

먼저 화려한 장미의 아름다움과 꽃향기에 흠뻑 젖어 힐링하고 싶다면 에버랜드 장미원을 추천한다. 현재 에버랜드 장미원에는 720품종 300만 송이 장미가 절정을 이루며 연인, 가족, 친구와의 데이트 성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에버랜드 장미전문가들은 6월 중순까지 장미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세계장미대회에서 연이어 최고상을 수상하며 K장미원의 위상을 높인 에버랜드 장미원과 자체 개발 장미인 에버로즈를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다. 빅토리아가든, 비너스가든, 미로가든, 큐피드가든 등 다양한 테마존별로 차별화된 장미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감미로운 음악이 흘러 나오는 장미꽃밭 속으로 들어가 가까이서 장미향을 맡고 사진 찍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장미성, 분수, 트리 등 낭만적인 포토스팟이 가득해 장미와 함께 인생사진을 건질 수 있다.

또한 국산 품종 최초로 국제 장미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퍼퓸 에버스케이프 품종을 비롯해 에버로즈 5종을 식물세밀화로 만나 볼 수 있고, 에버로즈의 향을 온전히 담아낸 비건 퍼스널케어 브랜드 ‘플로레비다’ 팝업존도 마련돼 다양한 에버로즈 바디케어 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다.

장미원 곳곳에 마련된 에버로즈 향기 터널에서는 부드럽고 시원한 쟈스민향이 특징인 부케드퍼퓸 장미 향기를 만끽할 수 있다.

때이른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 버리고 싶다면 다양한 물놀이를 경험할 수 있는 캐리비안 베이로 떠나 보자.

현재 캐리비안 베이는 폭 120m, 길이 104m의 거대한 파도풀과 복합체험형 워터슬라이드인 메가스톰 등 야외 시설을 가동하며 본격적인 물놀이 시즌에 돌입했다. 6월에는 타워부메랑고, 타워래프트, 아쿠아루프 등 스릴 어트랙션들을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얕은 수심에서 미끄럼틀, 시소 등을 타며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야외 키디풀과 튜브에 탑승한 채 550m 길이의 수로를 여유있게 즐길 수 있는 유수풀도 온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물놀이 코스로 추천한다.

무엇보다 지금 시기의 캐리비안 베이는 야외 시설 수온이 대부분 28도 이상으로 유지되고, 한여름 대비 이용객이 적어 캐리비안 베이를 가장 재미있고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시즌으로 꼽힌다.

친구, 연인, 가족과 함께 캐리비안 베이를 방문할 예정이라면 홈페이지 스마트예약이나 현장매표소에서 구매 가능한 가족패키지, 중고대학생 학생 우대 프로모션 등을 이용해보는 것도 좋다.

숲, 나무가 우거진 대자연 속에서 힐링과 여유를 경험하고 싶다면 에버랜드 인근 숲속에 최근 오픈한 ‘스노우피크 에버랜드 캠프필드’에 가보길 추천한다.

이번 캠프필드는 스노우피크 코리아와 에버랜드가 함께 조성한 아웃도어 체험존으로, 약 6만6000㎡ 규모의 대자연 속에서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캠핑 콘텐츠를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다.

현재 일일 방문객을 위한 데이 캠핑장은 물론, 스노우피크 코리아 직영 스토어와 국내에서 처음 론칭하는 스노우피크 레스토랑이 운영중으로, 내년 이후에는 오토캠핑, 글램핑, 백패킹 등 다양한 캠프 시설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꽃과 물, 나무 등 다양한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는 이색 체험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특별한 힐링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남호철 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