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생방송 중 ‘포크’로 동료 유튜버 폭행…20대 입건

국민일보

길거리 생방송 중 ‘포크’로 동료 유튜버 폭행…20대 입건

“같은 지역에서 방송하면서 평상시에 감정이 좋지 않았다”

입력 2023-06-05 11:49 수정 2023-06-05 14:26
뉴시스.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다가 동료 유튜버의 얼굴을 향해 포크를 휘둘러 다치게 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20대 유튜버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10분쯤 부천시 부천역 인근 길거리에서 동료 유튜버인 30대 여성 B씨를 향해 포크를 휘둘러 얼굴 부위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또 바닥에 쓰러진 B씨의 머리를 발로 차고, 손으로 머리카락을 잡아끌기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의 범행 장면은 현장에 있던 다른 유튜버들의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됐다. 해당 영상을 보면 A씨는 B씨에게 “언니”라고 부르며 다가간 뒤 폭행을 했다.

A씨는 경찰에서 “(B씨와) 같은 지역에서 방송하면서 평상시에 감정이 좋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가 현재는 귀가 조치한 상태”라며 “추후 다시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