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계 1위’ 러시앤캐시, 연내 사업 철수한다

국민일보

‘대부업계 1위’ 러시앤캐시, 연내 사업 철수한다

입력 2023-06-06 21:26
연합뉴스.

국내 1위 대부업체 러시앤캐시(아프로파이낸셜대부)가 올해 말 사업을 접는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은 계열사 러시앤캐시의 영업양수도 인가 신청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 현재 금융감독원은 OK저축은행이 제출한 신청서를 심사 중이다.

금융당국에서 신청서가 통과되면 러시앤캐시는 OK저축은행으로 흡수·합병된다. 러시앤캐시가 보유한 자산과 부채도 OK저축은행으로 넘어간다.

OK저축은행은 내년 6월 말까지 러시앤캐시를 양수하려고 했지만, 최근 금융위에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양수 시점이 6개월 앞당겨졌다.

한편, OK금융그룹은 2014년 OK저축은행의 전신인 예주저축은행과 예나래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2024년 말까지 대부업을 철수하기로 금융당국과 약속한 바 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