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잔디깎이 출시” 두산밥캣, 자동화 기술 개발

국민일보

“무인 잔디깎이 출시” 두산밥캣, 자동화 기술 개발

실리콘밸리 애그테크 기업에 지분 투자
해외 무인·자동화 기업과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 개발

입력 2023-06-07 11:11
두산밥캣 직원이 무인 잔디깎이(제로턴모어)를 스마트폰으로 제어하고 있다. 두산밥캣 제공

두산밥캣이 무인·자동화 관련 해외 소프트웨어 기업과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연말께 무인 잔디깎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산밥캣은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애그테크(AgTech·농업+기술)’ 소프트웨어 회사 애그토노미(Agtonomy)에 지분을 투자했다고 7일 밝혔다. 애그토노미는 농업 및 조경 장비(GME·Grounds Maintenance Equipment) 관련 애그테크 기업으로 구글 벤처, 도요타 벤처, 미래에셋 벤처투자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애그토노미는 잡초를 뽑거나 풀을 베는 작업, 작물보호제를 살포하거나 농작물을 운반하는 일 등 노동집약 작업을 원격으로 실행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가 직면한 농촌의 일손 부족 해결에 도움을 주고 운영 비용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실현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꼽힌다.

트랙터, 잔디깎이 등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두산밥캣은 지난 2월 애그토노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뒤 작업 효율과 정확도를 높이는 원격·무인화·전동화 기술을 함께 개발해 왔다.

이 외에도 두산밥캣은 다수의 글로벌 무인·자동화 기업과 기술 고도화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지난 2021년 미국의 레이더 센서 전문 기업인 아인슈타인(Ainstein)을 시작으로, 지난해 미국 상업용 잔디깎이 자동화 소프트웨어 회사인 그린지(Greenzie)와도 지분 투자 형태의 협약을 체결했다. 두산밥캣의 자회사인 두산산업차량은 스웨덴의 물류 장비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콜모겐(Kollmorgen)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무인 지게차(AGF)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미국 마켓리서치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자율주행 농업용 장비 시장은 107억 달러 규모다. 향후 5년간 연평균 21% 성장해 2027년 285억 달러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단순 반복 작업을 자동화함으로써 고객이 생산적이고 효율적인 일에 더 집중할 수 있는 스마트 솔루션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면서 “연말께 선보일 무인 잔디깎이 제품을 비롯해 농업·조경·건설·물류 등 다양한 장비에 자동화 기술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