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호 태풍 ‘구촐’ 도쿄 조준… 日 또 ‘물폭탄’ 걱정

국민일보

제3호 태풍 ‘구촐’ 도쿄 조준… 日 또 ‘물폭탄’ 걱정

10일 日 오키나와 남동쪽서 북동진할 듯
일본기상협회 “8~9일 경보급 폭우” 예고

입력 2023-06-08 00:02 수정 2023-06-08 09:36
제2호 태풍 ‘마와르’의 강우로 침수된 일본 중부 아이치현 도요카와의 도로에서 지난 3일 구조대원들이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3호 태풍 ‘구촐’이 일본을 향해 북상하고 있다. 당초 오키나와섬으로 향했던 구촐의 예상 경로는 수도 도쿄 쪽으로 기울었다. 일본은 초여름부터 2주 연속 태풍에 끌려온 ‘물폭탄’을 맞을 위기에 놓였다.

구촐의 예상 경로는 한국‧일본의 기상 관측에서 모두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다. 우리 기상청은 7일 밤 10시 태풍 통보문에서 “구촐이 밤 9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3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7㎞로 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느린 속도로 이동하는 구촐은 6시간 동안 불과 60㎞를 움직였다.

구촐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된 향신료의 이름으로, 지난 6일 밤 9시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발생했다. 현재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24m(시속 86㎞)로 측정됐다. 강도는 마닐라 동쪽 약 1230㎞까지 다가갈 8일 오전 3시 ‘중’으로, 마닐라 동북동쪽 1060㎞ 부근 해상으로 접근할 9일 오전 3시 ‘강’으로 연이어 격상될 것으로 보인다.

구촐은 앞선 제2호 태풍 ‘마와르’처럼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진행 방향을 북서진에서 북동진으로 틀 가능성이 있다. 10일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4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한 뒤 서진하던 기존의 방향을 틀어 북동진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이 예상 경로를 따라가면 구촐은 대만, 오키나와, 한반도를 직격하지 않고 일본 혼슈로 향하게 된다.

기상청은 “구촐이 12일 밤 9시 도쿄 남남서쪽 약 9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동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이때 구촐의 강도는 ‘중’으로 격하될 수 있다.

기상청은 7일 밤 10시 태풍 통보문에서 “제3호 태풍 ‘구촐’이 밤 9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3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7㎞로 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 홈페이지

일본은 2주 연속으로 강한 비바람을 맞을 위기에 놓였다. 이미 지난 2일 전후 마와르의 영향으로 200㎜ 이상의 강수량을 기록했고, 도쿄‧오사카 사이를 잇는 고속철도 도카이도 신칸센 상하행선 모든 구간의 운행을 중단했다.

일본기상협회는 “8~9일 ‘경보급 폭우’가 예상된다. 태풍의 북상을 따라 장마전선이 서쪽에서 점차 북상해 혼슈까지 확장될 것”이라며 “규슈와 시코쿠에서 8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일본기상협회는 구촐의 영향으로 규슈부터 수도 도쿄도를 포함한 혼슈 간토에 걸쳐 넓게 발달한 비구름이 9일까지 강우를 쏟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마와르의 접근 때와 마찬가지로 200㎜의 강수량을 기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