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7년 노송동 671번지 앞…” 친부모 찾아온 송경순씨

국민일보

“1977년 노송동 671번지 앞…” 친부모 찾아온 송경순씨

45년전 전주시 노송동에서 발견, 4개월만에 독일 입양돼
친부모 찾아 세번째 전주 방문 “부모님 꼭 찾고 싶다” 도움 호소

입력 2023-06-08 18:29 수정 2023-06-08 18:32
제니퍼(한국명 송경순)씨기 독일인 남편, 딸과 함께 찍은 가족 사진. 전주시 제공

생후 4개월 때 독일로 입양을 갔다가 부모를 찾기 위해 전북 전주시를 세 번째 방문한 입양인이 도움을 호소하고 나섰다.

45년 전 전주시 노송동에서 발견된 제니퍼(한국명 송경순·45)씨가 그 주인공이다.

8일 전주시에 따르면 송씨는 지난 7일 부모를 찾고 싶다며 노송동 주민센터를 방문했다. 그가 전주를 방문한 건 2010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다.

그는 1977년 7월 16일 전주시 서노송동 617번지 집 앞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현재의 도로명 주소로는 완산구 노송여울 1길 사거리 근처다.

당시 한 시민의 신고로 파출소를 통해 비사벌보육원으로 옮겨진 송씨는 불과 3∼4일 만에 입양이 결정돼 서울로 가게 됐다. 이후 4개월 만에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독일의 한 가정으로 입양돼 제니퍼라는 이름으로 평생을 살아왔다.

그는 현재 대학을 졸업하고 물리치료사로 일하고 있으며 변호사인 독일인 남편과 사이에 딸을 낳아 키우고 있다고 한다.

송씨는 “한 번도 본 적은 없지만,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을 꼭 찾고 싶다”면서 “부모님이 살아 계신다면 이제 연세가 많이 돼 이번이 마지막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9일이면 다시 독일로 떠나야 한다”며 “설사 만나지 못하더라도 제가 잘살고 있다는 것을 꼭 알리고 싶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송씨의 한국 가족을 아는 시민은 노송동 주민센터(☎ 063-220-1738)로 문의하면 된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