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윽, 후반 4분 남기고 실점’…U20 월드컵 4강서 멈췄다

국민일보

‘윽, 후반 4분 남기고 실점’…U20 월드컵 4강서 멈췄다

이탈리아에 1대 2 석패…오는 12일 이스라엘과 3-4위전

입력 2023-06-09 08:02 수정 2023-06-09 08:23
8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기. 한국 선수들이 후반 1-1 상황 두 번째 공을 허용하고 망연자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이탈리아에 아쉽게 패하며 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이탈리아와 4강전에서 1대 2로 석패했다.

8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한국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허탈해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전 대회인 2019년 폴란드 대회 준우승에 이어 2회 연속 결승 진출을 노렸던 한국은 후반 41분 이탈리아에 결승 골을 내주고 말았다.

전반 14분 이탈리아의 간판 체사레 카사데이에게 먼저 한 골을 내준 한국은 전반 23분 배준호(대전)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승원(강원)이 차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8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기. 한국 이승원이 상대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차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후반 41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프리킥을 내줬고, 이탈리아 시모네 파푼디가 이를 직접 슈팅으로 연결해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우리나라는 앞서 열린 4강전에서 우루과이에 0-1로 패한 이스라엘과 오는 12일 오전 2시30분 같은 장소에서 3-4위전을 치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