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권혁빈 ‘10조 이혼 소송’ 첫 재판 출석

국민일보

스마일게이트 권혁빈 ‘10조 이혼 소송’ 첫 재판 출석

당사자 직접 참석해야 하는 이혼소송 면접조사기일
비공개로 2시간 가량 진행
기자들엔 묵묵부답

입력 2023-06-09 17:25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창업자. 뉴시스

스마일게이트 그룹 창업자 권혁빈(49) 희망스튜디오 이사장과 부인 이모씨의 이혼 소송 재판이 9일 시작됐다.

권 이사장과 이씨는 9일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3부(원정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혼소송 첫 재판에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재판은 면접조사기일로 이혼 소송에서 가사나 양육 환경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 경우 진행하는 절차로 대리인이 아닌 당사자가 직접 참석해야 한다.

권 이사장은 비공개로 2시간에 걸쳐 진행된 재판을 마친 뒤 심경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권 이사장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내면서 20년간 결혼 생활을 하며 자녀를 양육했고, 창업 초기 스마일게이트 대표이사를 지내기도 했다며 권 이사장 보유 지분의 절반 가량에 해당하는 재산분할을 주장했다.

스마일게이트 창업당시부터 기업의 성장과 가치 형성에 공동 기여했다는 취지다.

권 이사장이 보유한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주식 가치가 10조원대인 것을 고려할 때 이씨가 요구한 지분은 약 5조원 규모로 추정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