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원 가고 싶어서” KTX 선로 위에 돌덩이 올린 10대

국민일보

“소년원 가고 싶어서” KTX 선로 위에 돌덩이 올린 10대

입력 2023-06-10 07:30
KTX 열차. 국민일보DB

KTX 선로 위에 담장 벽돌 크기의 돌덩이를 올려놓은 10대가 철도경찰에 붙잡혔다. 자칫 대규모 탈선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관제원이 돌덩이를 발견하면서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10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9시쯤 경부고속선(KTX) 신경주역에 무단 침입한 A군이 서울 방향 선로 위에 가로·세로 30㎝ 크기의 돌덩이를 올려놓았다. CCTV로 역내를 감시하던 로컬 관제원이 이를 발견하고는 곧바로 제거했다.

돌덩이가 올려져 있던 구간은 무정차 고속열차의 경우 최대 시속 300㎞로 운행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관제원이 돌덩이를 제거한 뒤 1분도 되지 않아 SRT 열차가 지나가기도 했다. 만약 돌덩이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탈선으로 인한 대규모 인명 사고가 발생했을 수도 있다.

돌덩이를 발견한 관제원은 “열차 두 대가 정차한 뒤 출발했는데도 A군이 승강장에서 계속 배회를 했다”며 “계속 CCTV로 지켜보는데 A군이 갑자기 선로로 뛰어들었다”고 연합뉴스에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와 함께 출동해 A군을 찾아냈고, 그를 추궁한 끝에 돌덩이를 올려놓은 사실을 알아냈다”며 “A군 동선을 확인해 보니 역사 밖에서 돌덩이를 가지고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A군은 “열차를 탈선시키고 소년원에 가고 싶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철도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