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산책방 찾은 조국 “文정부 부정당해… 역할 고민”

국민일보

평산책방 찾은 조국 “文정부 부정당해… 역할 고민”

입력 2023-06-11 10:40 수정 2023-06-11 11:25
평산책방 찾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난 사실이 11일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0일 밤 페이스북에 “문재인 전 대통령님을 오랜만에 찾아뵙고 평산책방에서 책방지기로 잠시 봉사한 후 독주를 나누고 귀경했다”는 글을 올려 이날 낮에 문 전 대통령과 만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이어 “2019년 8월 검찰개혁 과제를 부여받고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됐지만 저와 제 가족에게는 무간지옥의 시련이 닥쳐 지금까지 진행 중이다”며 “과오와 허물을 자성하고 자책하며 인고하고 감내하고 있다”고 했다.

평산책방 찾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쳐.

마지막으로 그는 “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이 부정되고 폄훼되는 역진과 퇴행의 시간 속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 지도도 나침반도 없는 ‘길 없는 길’을 걸어 나가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조 전 장관이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조 전 장관은 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로 일하는 사저 옆 ‘평산책방’에도 들러 1시간30여분 정도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