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볕에 웅크린 남성에 생수 건넨 ‘천사’”[아살세]

국민일보

“땡볕에 웅크린 남성에 생수 건넨 ‘천사’”[아살세]

입력 2023-08-03 00:01 수정 2023-08-03 00:01
한 여성이 지난달 30일 오후 2시쯤 서울의 한 편의점 앞에서 쪼그려 앉은 중년 남성에게 생수 한 병을 건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연일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땡볕에 잠깐 서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요즘입니다. 더워도 너무 더운 날씨에 나 하나 챙기기도 힘들 때에 뙤약볕에 앉아 있는 중년 남성에게 생수를 건네는 여성의 모습이 온라인에 공개됐습니다.

서울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30대 자영업자 A씨는 지난달 30일 편의점 앞에서 있었던 사연 하나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했습니다.

A씨가 함께 공개한 매장 입구 CCTV 영상에는 그날 오후 2시15분쯤 한 중년 남성이 직사광선이 쏟아지는 편의점 앞에 고개를 떨군 채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잠시 후 매장을 나오던 한 여성은 남성의 왼쪽에 말없이 생수 한 병을 놓고 갔습니다.

여성이 생수를 놔둔 지 30초도 채 지나지 않아 웅크리고 있던 중년 남성이 옆으로 쓰러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지만 그로부터 30초도 채 지나지 않아 이 남성은 균형을 잃고 바닥으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자리를 떠나다 이를 본 여성은 황급히 편의점으로 들어와 A씨에게 상황을 알렸고, 이후 A씨가 119구급대를 불러 상황을 수습했습니다.

이 남성은 쓰러질 당시 충격으로 상처를 입어 피를 약간 흘렸지만 신체에 큰 이상은 없었다고 합니다.

구급대가 후속 조처를 하려 하자 남성은 이를 거부하고 편의점 앞에 조금 더 앉아 있다가 자리를 떠났습니다.

A씨의 신고를 받고 119 구급대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쓰러진 중년 남성을 조치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알고 보니 여성 손님이 들어오는 길에 편의점 앞에 앉아 계신 남자분을 봤고, 생수를 사서 하나 주고 가셨더라”고 말했습니다.

편의점에 과자를 사러 들어왔던 여성 손님은 우연히 보게 된 중년 남성을 위해 일부러 생수를 사서 나가는 길에 건넸던 것이었습니다.

A씨는 “요즘 같은 세상에 모르는 사람에게 작지만 저런 선의를 베푸는 게 어려운데 고민 없이 시원한 생수 하나 사드리는 마음씨가 너무 보기 좋았다”면서 “40년 가까이 산 저도 그분에게 하나 배웠다”고 적었습니다.

A씨의 말처럼 일면식도 없는 사람에게 선의를 베푸는 게 낯선 세상이 된 요즘입니다. 옆 사람이나 주변에 눈길 한 번 주기도 쉽지 않은 일이 됐습니다.

무심코 지나칠 수 있었던 여성 손님의 선행은 우리에게 이웃과 주변에 대한 사소한 관심이 안겨주는 훈훈함을 잘 보여줍니다.

지금 거리를 걸으며 기사를 읽고 계신다면 잠시 휴대전화 화면에서 눈을 떼고 주변을 둘러보면 어떨까요? 여성 손님이 건넨 생수 한 병처럼 작지만 소중한 도움이 필요한 이가 바로 옆에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