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밤중 도로에 누운 ‘쩍벌’ 여성…“소름 끼쳤다”

국민일보

[영상] 한밤중 도로에 누운 ‘쩍벌’ 여성…“소름 끼쳤다”

어두운 밤 한 여성이 맨발로 다리 쫙 벌린 채 도로에 누워있어
제보자 “그냥 지나쳤다면 범죄자 됐을 것…운전자는 무슨 죄냐”

입력 2023-08-14 14:38 수정 2023-08-14 16:37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한 운전자가 한밤중에 도로에 다리를 벌리고 누워있는 여성을 보고 깜짝 놀랐다는 사연을 전했다. 이 운전자는 처음에 안전 펜스가 도로에 떨어졌다고 생각했는데 가까이 가서 보니 술에 취한 여성이었다며, 사고가 날 뻔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도로에 누워있는 이 여성, 대체 왜 이러는 걸까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어두운 밤 한 여성이 맨발로 다리를 쫙 벌린 채 도로에 누워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에서 운전하고 있던 제보자 A씨는 깜짝 놀라 경적을 울리며 여성을 피했다. 그러자 이 여성은 A씨에게 “이리 와보라”고 도리어 화를 냈다.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이 영상은 A씨가 지난해 5월 24일 오후 11시쯤 울산시 동구의 한 도로에서 운전하던 상황을 담고 있다. A씨는 “이 도로가 시속 50km 도로인데 이 시간에는 차량이 없어 보통 시속 70km 이상 달리는 차들이 많은 곳”이라며 “저는 안전 운전하는 편이라 신호 바뀌고 천천히 출발했고, 40km 미만 정도로 주행했다”고 밝혔다.

A씨는 40km 미만 속도로 주행하던 중 도로에서 희미한 물체를 발견했다. 그는 “도로 왼쪽에 아파트 공사를 하고 있어서 노란색 안전 펜스가 떨어져 나온 줄 알았는데 가까이 다가갈수록 점점 소름 끼쳤다.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깜짝 놀라 경적을 울렸다. 그는 “다리가 떨려서 우측에 정차했다. 별생각이 다 들더라. 제가 전방주시 태만 또는 과속으로 그냥 지나쳤다면 아마 범죄자가 돼서 살고 있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여성이 술을 좀 마신 것 같더라. 아마 극단 선택 목적으로 누워있었던 것 같은데 목적을 이루지 못해 소리 지르며 술주정한 거로 알고 있다”며 “정말 화가 난다. 운전자는 무슨 죄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1차선에 정차 후 비상등을 켜고 112 신고하고 경찰에게 인계하고 와야 했는데 그때는 그 생각을 왜 못 했는지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만약 운전자가 이 사람을 쳤다면 무죄를 받기 어렵다. 쭉 뻗은 직선 도로이기 때문에 피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하며 안전 운전을 당부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