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핑 리사-루이비통 회장 아들 또 열애설…“공항 포착”

블핑 리사-루이비통 회장 아들 또 열애설…“공항 포착”

입력 2023-08-17 07:37 수정 2023-08-17 10:13
프레데릭 아르노 태그호이어 CEO(왼쪽)와 블랙핑크 리사. 오른쪽 사진은 두 사람이 공항 라운지에서 함께 포착된 모습. 프레데릭 아르노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리사(라리사·26)가 세계적인 명품 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를 이끄는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의 아들 프레데릭 아르노(28)와의 열애설에 또다시 휩싸였다.

16일 미국 한류 매체 코리아부(Koreaboo)는 리사와 아르노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공항 라운지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열애 의혹을 제기했다. 매체는 네티즌이 직접 찍은 두 사람의 사진도 첨부했다.

매체는 “블랙핑크 앙코르 콘서트 이후 다른 멤버들은 다음 공연지인 라스베이거스로 이동했고 리사는 아르노가 소유한 전용기를 타고 LA로 향한 뒤 공연지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프레데릭 아르노는 아르노 LVMH 회장의 넷째아들이자 명품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의 최고경영자(CEO)다.

공항 라운지에서 포착된 프레데릭 아르노 태그호이어 CEO와 블랙핑크 리사.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두 사람의 데이트 목격담은 지난달에도 흘러나온 바 있다. 프랑스 파리의 한 식당에서 함께 식사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일부 해외 팬 사이에서는 최근 리사가 SNS에 업로드한 이탈리아 여행 사진을 두고 아르노 가족과 함께 휴가를 다녀온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리사가 올린 사진 배경이 해당 가문의 셋째며느리, 막내아들의 약혼녀가 촬영한 장소와 비슷하다는 주장이었다.

리사(왼쪽 사진)와 LVMH가 셋째 며느리 제럴드 구이엇이 각각 올린 SNS 사진. 리사, 제럴드 구이엇 인스타그램 캡처

리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열애설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리사는 YG와 전속계약 기간이 끝난 상태로, 재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10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11개월간 월드투어 ‘본 핑크’를 진행해 온 블랙핑크는 오는 9월 16~17일 서울 앙코르 공연을 끝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