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헤치고…‘침대째’ 할머니 구해낸 LG유플 직원들

국민일보

불길 헤치고…‘침대째’ 할머니 구해낸 LG유플 직원들

입력 2023-08-26 17:00
주택 화재 현장서 거동 불편한 할머니를 구조한 통신업체 직원들. 강충석씨(왼쪽)·김진홍씨. 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완주에서 통신업체 직원들이 화재로 불길이 번진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노인을 구조한 사실이 25일 알려졌다.

지난 23일 오후 2시쯤 전라북도 완주군 소양면에 있는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당시 마을에서 통신 점검을 마치고 지나가던 LG유플러스 소속 직원 강충석씨와 김진홍씨는 주택 외벽 장작더미에서 시작된 불을 최초 목격했다.

지난 23일 화재가 발생한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 전북소방본부 제공

이들은 현장으로 즉시 달려가 집 안에 있던 70대 할아버지에게 위험을 알렸다. 할아버지가 “아내가 아파서 움직이기 힘들다”며 도움을 요청하자, 이들은 할머니가 누워있는 침대를 통째로 들고 빠져나왔다.

불길은 소방대원이 현장에 도착한 지 20여분 만에 잡혔다. 주택 외벽, 지붕, 주택 내부의 일부가 불에 탔지만 이들의 재빠른 대처로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전북소방본부는 이번 화재로 피해를 본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위해 119 안심하우스와 긴급생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